영아원을 다녀와서

등록일 2003.03.24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정성껏 쓴 레포트입니다.

목차

소감

본문내용

평소 봉사 활동을 하고 싶었지만 혼자라서 괜히 어색할 것 같다는 생각에 감히 행동에 옮기지 못하던 나는 선배와 함께 사회봉사라는 과목을 수강하기로 했다. 그리하여 우리는 상 왕십리 역에 위치한 화성 영아원에서 아이들과의 만남을 갖기 시작하였다. 처음 그 곳을 찾았을 때는 10월 18일이었다. 다소 허름한 골목을 꼬불꼬불 지나면 자그마하니 마당에는 아이들의 놀이기구가 있는 화성영아원이 보인다. 원장님에게서 대강의 설명과 주의사항을 듣고 문을 들어섰다. 내 자신이 아이들을 좋아하기에 그저 같이 놀아주면 되는 거라고 쉽게 생각했지만 막상 그 순간은 정말 떨렸다. 남자 아이 여자아이 모두가 짧은 머리를 하고 내가 생각했던 것보다도 작은 키, 훨씬 더 많은 아이들의 모습에 처음에 난 어찌 할 바를 몰랐다. 어색하니 서 있던 우리에게 아이들이 먼저 다가왔다. 전혀 낯을 가리지 않고 여러 명의 아이들이 품 속으로 뛰어 들어오자 기분이 묘했다. 그제서야 자세히 아이들을 보니 정말 하나같이 너무도 똘망 똘망하니 이쁘기만 했다. 대화의 물꼬를 튼 것은 놀랍게도 내 손목 시계였다. 혀 짧은 소리로 “ 지금이 몇시니?”부터 시작해서 사소한 질문들을 하며 우리는 점점 친해져 갔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