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몬드 보부와르의 '연애소설'을 읽고

등록일 2003.03.19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사랑은 환상인가? 20대 중반 청년의 나이에 서있는 나는 끊임없이 사랑에 대한 질문들을 스스로에게 던져본다. 지난 학기 플라톤의 '심포지온'을 읽으면서도 그 답이 쉽게 해결되지는 않았었다. 철학은 답이 없는 학문이라고 한다. 끊임없이 고민하는 가운데서도 답을 찾을 수가 없다는 말이다. 하지만 한 가지 정해진 답과 진리는 찾을 수 없어도 답이 될 수 있을만한 '가능성의 답'들은 찾을 수가 있다. 보부와르는 유명한 철학자이자 페미니스트이다. 앨그렌이라는 사람을 만나서 대서양 건너편에 두고 수없이 연애편지를 쓴다. 그리고 보부와르는 '사랑한다'고 수없이 말한다. 보부와르가 말하는 사랑, 그리고 거기에 비추어진 나의 사랑과 플라톤의 에로스론을 접목해서, 사랑에 대한 '가능성의 답'을 도출해보자.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