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상문] 백석의 시 감상문

등록일 2003.03.17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백석의 시 중 대표적인 시 5편의 간략한 감상문

목차

1. 定州城(정주성)
2. 여승
3. 修羅(수라)
4.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
5. 八院 - 西行詩抄 3(팔원 - 서행시초 3)

본문내용

'정주성'을 읽고...
정주성은 정주에 있는 성을 말하는 것으로 생각되는데 이는 백석이 고향인 정주에서 지은 시임을 나타내는 듯 하다. 이 시는 정주성과 그 주위의 밤풍경을 나타내는 것 보이는데, '잠자리 조을던 무너진 성터' 나 '헐리다 남은 성문이' 라는 구절을 볼 때 이 정주성은 무너지고 피폐해진 성의 기능을 상실한 폐허가 된 성이라고 생각된다. 이는 아마도 백석이 살아 생전에 겪었던 전쟁의 아픔을 나타내는 것으로 보인다. '불빛' 이나 '아주까리 기름의 쪼는 소리' '반딧불이 난다 파란 혼들 같다' '하늘빛이 훤하다' 와 같은 소절에서 백석의 감각적인 표현이 잘 묻어나온다. 백석이 이 무너진 정주성을 단순히 시적인 표현만으로 서정적으로 나타낸 것 같진 않다. 무너진 성터에서 헐리나 남은 성문에서 전쟁으로 인한 역사의 허망함이 배어져 있다. 그는 아마도 아름다운 밤풍경 속에서 무너져 피폐해진 정주성을 보며 역사의 허망함을 느껴 이 시를 짓지 않았을까? 정주성은 무너져 퇴색되었지라도 '반딧불이 난다 파란 혼들 같다' '헐리다 남은 성문이 하늘빛같이 훤하다' 와 같이 밤풍경을 감각적으로 표현함으로서 비극의 역사를 더욱 허망하게 만드는 듯하다. 그리고 마지막 구절의 '날이 밝으면 또 메기수염의 늙은이가 청배를 팔러 올 것이다' 는 이러한 역사의 허망함 속에서도 일상 생활은 아무 영향을 받지 않는 듯 돌아간다는 것을 말하는 것으로 생각된다. 청배를 파는 늙은이로 하여금 질긴 인간의 삶을 이야기 하고픈 것이 아닐까 생각된다.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백석시집 감상문 3페이지
    백석은 낭만주의자였다고 한다. 그의 인생에서 출연하는 여인들의 모습과 그가 했던 사랑의 모습을 보면 그가 얼마나 낭만주의자였는지 알 수 있다. 내가 백석의 시 중 <여승>다음으로 좋아하는 시가 바로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이다. 거기에서 나타샤는 바로 백석의 여인 ..
  • [시감상문] 백석시의 순수감상문 7페이지
    < 백석의 시를 읽으며 >1. '남신의주 유동 박시봉방'에 대한 감상- 이 시를 처음 읽으면서 누군가의 일기를 읽는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다른 시처럼 딱딱한 틀 속에서 함축된 시어를 찾지 않아도 되었고, 또 도대체 무엇을 상징하는지 어렵게 생각해 보지 않아도 될만큼..
  • 백석 시전집 감상문 4페이지
    윤동주, 정지용, 이용악 등과 더불어 1930년대를 대표하는 시인 백석은 한반도에서 가장 뛰어난 서정 시인이라고 불릴 만큼 유명하다. 백석의 시를 살펴보면서 고향에 대한 애정과 일제의 수탈로 인한 가난의 고통, 작가 자신의 인간적 면모를 다양한 감각적 이미지를 통해 그..
  • 백석 시선 독후감 5페이지
    시인 백석(白石, 1912년 7월 1일 ~ 1996년 1월?)의 본명은 백기행(白夔行)으로 평안북도 정주 출생으로 1934년 조선일보에 산문 ‘이설(耳說) ’귀ㅅ고리’를 통하여 활동을 시작했다.1936년 조선일보와 조광에 발표한 시와 26편의 시를 시집 ‘사슴’으로 출..
  • [감상문] 백석의 연보와 수라 감상문 3페이지
    1959년(48세) 이전까지 평양 동대원구역에 살면서 ‘조선작가동맹 중앙위원회 외국문학 번역창작실’에서 러시아 소설과 시 등 번역과 창작에 몰두한 것으로 밝혀짐.1959년(48세) 1월 삼수군 관평리에 있는 국영협동조합으로 내려가 양치기 일을 함. 그동안 전혀 발표하지..
  • 백석 시 감상문 1페이지
    백석의 시를 읽으면 내 눈앞에는 한폭의 풍속화가 그려진다. 그 작품은 김홍도의 그림처럼 거친 터치와 서민적인 느낌을 풍기지도 않고 신윤복의 그림처럼 고운색채에 양반적이지도 않다. 지금 이 시대의 우리가 가장 그리워하는 풍경, 할머니 할아버지들이 어렸을 때 우리나라의 모..
  • [문학] 백석 시 감상문 5페이지
    정주성 ( 定州城 )산텃 원두막은 비었나 불빛이 외롭다헝겊 심지에 아주까리 기름의 쪼는 소리가 들리는 듯하다잠자리 조을든 무너진 성(城)터반딧불이 난다 파란 혼(魂)들 같다어데서 말 있는 듯이 크다란 산(山)새 한 마리 어두운 골짜기로 난다헐리다 남은 성문(城門)이한울..
더보기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