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후감] '나의 문화유산 답사기'를 읽고..

등록일 2003.03.13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6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우리나라는 예로부터 팔도 금수강산이라 하여 아름다운 자연 환경을 가지고 있다. 문화재만 생각해 보아도 반만년의 역사답게 유형 문화재는 국보를 비롯하여 보물, 지역 문화재 등 몇 천 점은 족히 될 것이고, 무형 문화재도 그러할 것이다. 그런데 사람들은 왜 우리나라의 문화재에 대해서 관심이 없는 것일까? 나는 이 대답을 '나의 문화 유산 답사기'에서 찾았다. 나는 이 책을 처음 보는 순간 이런 생각을 했다. 분명히 처음 소개하는 곳은 공주나 부여나 경주 같은 우리나라에서 유명한 문화재 도시일거라고. 그러나 나는 몇 장도 넘기지 못해서 내 추측이 틀렸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맨 처음 나온 곳은 강진과 해남으로 책의 1/5이상을 차지했다. 솔직히 이 곳이 어디인지 잘 몰라 우리나라 지도를 보고 찾아서야 알게 되었다. 평소에 우리나라 국토가 너무 작다고 불평하고 있었는데 우리나라 지명인 강진과 해남조차도 몰랐다는 생각에 부끄러운 마음이 들었다. 강진과 해남. 작자는 이곳을 남도 답사 1번지라 하였다. 작자는 이 지역의 자연 환경을 맨 처음 이야기했다. 지금 기억나는 것은 아름다운 산등성이의 곡선이다. 사람들은 대부분 뾰족하고 높은 산을 절경이라 하여 아름답게 여긴다. 하지만 나는 이 책에 나오는 길게 엎드린 여인의 등허리 곡선을 닮은 산등성이를 더 좋아한다. 그 이유는 다음과 같다. 뾰족한 것은 다른 것들과 조화를 이루지 못하지만 완만한 것은 다른 것들과 조화를 잘 이룬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