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학] '브래스드 오프'를 보고

등록일 2003.03.07 한글 (hwp) | 1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나 자신이 곧 취업을 해야 할 입장에 있긴 하지만 그래도 아직까지는 - 머지않아 느낄 것이기는 하나 - 뉴스나 신문지상에서 보도되는 노동자와 고용주(경영자) 사이의 갈등과 그네들이 가진 문제점에 대해서는 그다지 공감대를 가지지 못 하는 것이 사실이다.
‘百聞이 不如一見’이란 말과 상통하듯 사람이란 무릇 그 무엇에 대해 스스로 경험을 해 본 후에야 비로소 깨닫게 되는 존재인데 아직은 개인적인 노동(직업활동)을 통하지 않고 내 생계의 대부분을 스스로의 능력보다는 부모님의 도움으로 이끌어가고 있기에 이러한 생각을 지니는 것 같다.
지난 강의 시간에 보게 된 ‘Braced off’라는 제목의 영화는 이렇듯, 시쳇말로 밥벌이에 대한 어려움을 모르는 나에게 직접적인 경험을 주지는 못했지만 그래도 노동자들이 가지는 어려움에 대해 잠시나마 생각을 가지게 되는 기회를 주었다.
이 영화는 1992년 영국 보수당이 주연료를 석탄에서 원자력으로 대체하는 결정을 내림으로써 탄광촌의 폐광을 결정하고 이로 인해 20만명의 탄광 노동자들이 졸지에 실업자가 될 신세에 놓이게 된 모습을 어느 탄광촌 마을 밴드의 애환을 통해 그린 것으로 탄광촌의 역사만큼이나 오래된 밴드가 폐광이란 암울한 분위기 속에서도 탄광밴드 경연대회에 참가하지만 밴드부원들은 탄광촌 폐쇄로 인해 잃을 일자리와 그에 따라 더 이상 밴드가 존재할 수 없음을 알기에 힘이 나지 않게 되는데, 어느 날 금발의 미녀 글로리아가 귀향해 가담하면서 활력을 찾고 진폐증으로 피를 토하는 대니의 노력으로 결국 전국대회에서 우승컵을 차지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