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람기] 미술관 감상문

등록일 2003.03.05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1,200원

소개글

마니마니 애용해주세요.. 직접 느낌과 감상을 적은거에요..표지나 학번 성명 등.. 별로 영양가 없는 거 하나도 안 넣고 only감상만 3페이지 적었습니다.. 국립현대미술관 갔다와서 쓴거에요..

목차

없음

본문내용

관람장소를 '국립현대미술관'으로 정한 건, 가까운 이유도 있지만(우리 집은 안산) '국립'이라는 말이 더 끌렸기 때문이다. 문화관광부에서 관리하고 있는 곳이니 만큼 전시물들의 수와 종류도 상당할 것 같다. 적은 수의 미술품을 봐도 감상은 느낄 수 있겠지만 그래도 이왕 감상하는 것 몇 점 보느니 많이 보는 게 낫지 않은가. 평소에 접할 기회도 없고^^;.
4호선 대공원 역, 소풍을 나온 사람이 생각보다 너무 많았다. 유치원과 고등학교 수십 군데씩에서 온 것 같았다. 조금 뻥쳐서 발에 채일 정도로 왔다. 우유냄새 풍기는 아이들과 섞여 코끼리 열차를 타고 미술관 앞에서 내렸다. 동■식물원에서 내릴 줄 알았던 꼬맹이들이 같이 내려서 불안(?)하긴 했지만 미술관으로 향했다. 입구로 걸어 올라가자 제일 먼저 나를 반긴 건 족히 3m는 될 것같은 '자이언트!'였다. 말 그대로 자이언트 였다. 선명한 은빛을 띠는 그 거인은 거대한 다리를 지상에 고정시킨 채 차렷 자세로 서 있었는 데 그렇게 가만히 있었으면 좋았을 걸, 거대한 턱을 움직여가며 노래(?)를 부르고 있었다. 나름대로 일정한 음이 있겠지만 내가 듣기엔 저 멀리서 포효하는 거인의 절규(!)였다. 그 거인에 어울리는 소리를 붙여 준건가. 제목이 뭔지 궁금했지만 그게 서있는 잔디밭까지 들어가기에는 너무 더웠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