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 안락사에 대한 나의 생각

등록일 2003.03.02 MS 워드 (doc) | 2페이지 | 가격 500원

소개글

이건 기말대신 본 레포트인데요...A+맞았어요..

목차

없음

본문내용

현재 사회적으로 통용되는 안락사의 의미를 살펴보면 '치유될 수 없는 상황이나 질병으로 커다란 고통이나 어려움을 안고 있는 사람을 아무런 고통을 주지 않고 죽여주는 행위나 관행'이라고 정의내리곤 한다. 히포크라테스의 선서에 '환자는 물론 어느 누구에게도 죽음의 약을 주지 않을 것이며,"그 어떤 자문에도 응하지 않을 것"이라는 다짐 사항이 있는 것으로 보아 안락사 논쟁의 역사도 꽤 긴 것으로 보인다. 삶과 죽음의 문제를 함께 포괄할 수 있는 논의 대상임과 동시에 병사, 아사, 익사 등과 같이 '죽는 것'이 아니라 어떠한 이유에서든 간에 '죽이는 것'의 문제이기 문에 더욱 논란의 대상이 되고 있는 것이다.
안락사를 찬성하는 사람들은 ‘품위있게 죽을 권리’를 주장한다. 인간의 존엄성은 생존으로 보장되는 것이 아니라 ‘삶의 질’과 관련된 문제라는 것이 이들의 요지이다.
한편, 안락사를 반대하는 사람들은, 첫째로 생명을 유지하려는 자연적인 성향을 거스려서는 안된다는 것과 안락사의 인정이 가져오는 사회적 파장에 대해 우려를 하고 있다. 즉, 생명경시 풍조가 더욱더 가속화 된다는 것이다
전통적 기독교의 관점은 생명을 보존해야 하는 자연법적 의무에 근거하여 원칙적으로 모든 형태의 안락사에 반대한다. 생명의 주인은 인간이 아닌 하느님이기 때문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