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상후느낌

등록일 2003.02.27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나는 3월에 아버지를 하늘에 보냈다.
병원에서 몇 달간 계셨는데 다시 내가 병원에 올 때까지 잘 계시라고 부탁했었는데 아버지는 나와의 약속을 지키지 않으시고 새벽에 아버지는 하늘로 가셨다.
정말 이 마음, 느낌은 겪어보지 못한 사람은 모를 것이다.
정말 많이 울었고 지금도 상처가 아물지 않아서 이 글을 쓰고 있는 이 순간에도 눈물이 흐른다.
아버지가 돌아가신 후의 모습은 참 편안해 보이셨다.
아픔과 걱정, 근심이 없는 아주 편안한 얼굴... 아무리 아버지의 손을 잡고 아버지를 계속 부르고 몸을 흔들어 깨워도 일어나지 않으셨다.
이렇게 나는 아버지를 보냈다.
그 다음날부터 병원에서 나는 이틀동안 조문객을 받았다.
아버지의 친구 분들과 친척들, 내 친구들, 교회사람들... 뭐라고 나에게 위로를 해줘도 귀에 들어오지 않았고 그냥 무조건 슬프기만 했고 감당하기 힘들었다. 솔직히 믿어지지가 않았다.
지금 이 글을 쓰는 이 순간에도 믿어지지 않는다. 애써 슬프지 않은 척을 해도 멍하니 앉아있으면 눈물이 계속 흘렀다. 오빠의 우는 모습을 처음 보았고 엄마가 슬퍼하는 모습은 정말 보기 힘들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