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론] 마야 데렌의 욕망, 공포 그리고 탈주: <오후의 올가미>와 <뭍에서>를 중심으로

등록일 2003.02.27 MS 워드 (doc) | 6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마야 데렌의 욕망, 공포 그리고 탈주: <오후의 올가미>와 <뭍에서>를 중심으로
꿈의 언어를 빌어 드러내는 욕망과 공포
공포에서 탈주로 - ‘나’를 찾아서

본문내용

마야 데렌은 1943년부터 55년까지 10여 년 동안 6편의 작품을 연출했다. 초기의 두 작품인 <오후의 올가미>와 <뭍에서>가 초현실주의적인 색채를 강하게 띄는 반면, 이후의 작품들은 댄스 필름으로서 리듬과 율동을 카메라로 포착하는 보다 추상적인 작품들이다. 이러한 데렌의 필모그라피의 흐름은 언뜻 단절된 것으로 보일 수도 있다. 그러나 최초의 두 작품을 꼼꼼히 살펴본다면, 그들과 이후의 댄스 필름들 사이에 존재하는 일종의 단절이 오히려 자연스럽고 당연한 것으로 여겨질 것이다. 초기의 두 작품은 하나의 국면을 뛰어넘어 새로운 세계로 눈을 돌리는 그녀의 내면을 드러내고 있기 때문에, 이후의 작품세계에서 아무런 변화가 발견되지 않았다면 그것이 오히려 부자연스럽게 여겨져야 마땅할 정도 이다. <오후의 올가미>와 <뭍에서>는 꿈의 메커니즘을 빌어 자신의 내면적 갈등을 이야기하고 있는데, 영화 미학적인 측면에서의 적지 않은 유사성에도 불구하고 이야기의 중심인 여주인공(마야 데렌 자신이 직접 연기한)이 주변환경과 관계하는 태도에서 결정적인 차이를 보인다. 그 차이는 영화감독을 남성의 배타적 영역으로 인식하던 당시 영화계의 상황에 굴하지 않고 여성감독으로서 나름의 길을 찾아가는 미학적 주체로서의 마야 데렌을 반영한다. 더욱이 이 두 작품에서 드러나는 초현실주의 영화의 영향은 전통을 수동적으로 모방하는 데서 그치지 않고 여성감독이라는 자신의 특유한 위치를 드러내기 위한 도구로서 비판적으로 수용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기 때문에 그녀의 강렬한 주체의식을 짐작하게 한다. 본 고는 마야 데렌의 <오후의 올가미>와 <뭍으로>를 고찰함에 있어, 초현실주의 영화와의 비교분석을 통해 데렌 특유의 영화미학을 발견해 보고자 한다. 특히 <오후의 올가미>와 <뭍에서> 사이에서 발견되는 일련의 변화들에 주목함으로써 그녀가 여성으로서, 그리고 예술적 창조자로서의 자아를 찾아가는 길목에 있음을 보여주는데 주안점을 두고자 한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