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서 감상문] 인체기행 감상문

등록일 2003.02.24 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1. 책소개
2. 저자 및 역자 소개
3. 책속으로
4. 서평

본문내용

귀는 듣는 일말고도 몸의 평형을 유지한다
가운뎃귀(중이)에는 고막이 연결된 세 개의 뼈가 있다. 이 세 뼈를 청소골 또는 이소골이라 하는데, 이것은 음압변환기 역할을 하여 소리를 전하는 장치로 음을 50배나 증폭시킨다. 가운뎃귀 아래에는 유스타키오관이 인두(식도의 입구) 쪽 벽과 연결된다. 길이는 약 3.5cm로, 보통 때는 그 끝이 닫혀 있지만 음식을 먹거나 하품을 하면 열린다.

코를 세게 풀때 귀가 멍멍해지는 것은 코의 기압이 이 관을 타고 가운뎃귀를 누르기 때문이고, 기차가 굴로 들어가거나 비행기가 이착륙할 때 귀에서 느껴지는 뻑뻑함도 같은 원리다. 이 때는 하품을 하거나 침을 삼키고 또는 껌을 씹어 관의 끝을 열어주면 안팎의 기압이 평형으로 유지되어 괜찮아진다.

그리고 어린이들은 감기 끝에 중이염에 걸리는 수가 있는데 심한 기침을 할 때 코의 세균이 이 관을 타고 귀로 올라가기 때문이다. 감기 끝에 중이염에 걸린다는 것을 기억해 두면 아이들 키우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


[ 서평 ]

눈 코 입서 암 노화까지 우리 몸의 비밀 알기쉽게

나는 권오길 교수를 개인적으로 만나 뵙지 못했다. 어찌 보면 전공도 비슷한 편인데 아직 뵙지 못한 데는 어린 내 죄가 크다.

하지만 나는 선생님의 제자들은 수없이 많이 만났다. 고등학교 시절 생물을 배웠다는 이들로부터 선생님 밑에서 학위를 한 문하생들에 이르기까지 두 손으로 다 꼽기 어려울 지경이다. 그런데 그들에게는 한 가지 공통점이 있다. 내가 생물학자라는 걸 알고는 모두 자기가 권오길 선생님에게서 배웠노라고 자기 소개를 다시 하는 것이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