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장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

등록일 2003.02.21 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500원

소개글

감상문입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나는 소설을 읽으면서 두 가지 질문에 자주 부딪친다. 인간이 가진 끝없는 탐구와 그 인식의 깊이는 어디까지인가. 이것이 첫 번째 질문이다. 다음으로는 내가 가지고 있는 편견과 선입견, 삶의 모순들에 대해 생각하게 된다.
며칠 전 난 중학교 언제인가 무심히 읽고 난 후, 책장 어느 구석에 먼지가 가득 쌓인 채로 놓여있는 ‘난장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을 읽었다. 과제 때문에 읽어야 하는 의무감 때문이었을까 썩 그리 좋은 기분으로 시작했던 것은 아니었다. 그러나 책장을 한 장 한 장 넘겨가면서 참 오랜만에 나는 위의 두 가지 질문을 던질 수 있었다. 네 번째 소설의 주인공인 아버지, 어머니, 영수, 영호, 영희. 난장이 가족이다. 그와 반대되는 거인. 난 과연 그 두 계층의 어느 편에 서 있는 것일까? 내가 책을 읽으면서 느낀 감정과 그 여운들을 다 남기지는 못하겠지만, 이 책에서 얻을 수 있었던 남달랐던 나의 생각을 써보고자 한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