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은 학력사회인가?

등록일 2003.02.05 한글 (hwp) | 6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현재의 일본은 세계적으로 고도의 경제 성장을 이룩한 선진국 대열에 속한다. 2차 세계 대전에서 패한 나라라고는 상상할 수 없을 만큼의 경제 성장과 사회적·정치적 개혁을 통해 초일류 강대국으로 변모하고 있다. 이러한 눈부신 발전의 원동력은 국가를 이끌어 가는 인재들에 의한 것이라고 할 수 있다. 2002년 노벨 물리학상을 받은 고시바 마사토시와 노벨 화학상 수상자인 다나카 고이치를 포함한 10여명의 노벨상 수상자를 배출한 것이 이를 뒷받침 해준다. 하지만 스웨덴 내에서는 일본 노벨상의 수상이 학자 개인의 학문에 대한 욕구만을 바탕으로 한 것이 아니라 국가적인 정책이 바탕이 된 것으로 여겨 노벨상의 권위와 투명성에 해를 끼칠 수 있다는 비난의 목소리가 일고 있다. 지난해 일본에서 3월 제2차 과학기술기본계획을 결정하면서 '노벨상으로 대표되는 국제적인 과학상의 수상자를 구미 주요국 수준으로 배출할 것(50년간 노벨상 수상자 30명 정도)'을 정책목표로 설정한 것이 비난의 목소리와 무관하지 않다. 일본이 노벨상을 정부정책으로 내거는 등 다소 극성스러울 정도로 나서는 이유는 노벨 과학상을 수상하면서 얻게 되는 국가 이미지의 제고가 투자한 것 이상이라는 계산 때문이라고 볼 수 있다. 이러한 일본의 국가 경쟁력을 위한 학문 연구에의 투자는 학교 교육에도 영향을 미친다. 따라서 일본내의 학교 교육의 실태를 살펴보고 학력 사회인가, 아닌가를 논하고자 한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