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감상문] 천국의 아이들

등록일 2003.01.22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최근에 본 영화중에 가장 감명 받았던 영화는 지금 소개하려는 "천국의 아이들"이다. 물질주의가 만연하고, 개인주의가 팽배한 지금 시대속에서, 우리에게 참된 행복이란 무엇인지 단편적으로 보여주는 영화이다. 난 이 영화를 좀더 종교적인 입장에서 분석하고 이야기 하려한다. 알리(오빠)는 몸이 아픈 엄마의 심부름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금방 수선한 자라(여동생)의 신발을 잃어버린다. 집에 새 신발을 살 여유가 없다는 생각과 무서운 아빠에게 혼날 걱정에 알리는 자라에게 비밀을 지켜달라고 부탁한다. 그러나 당장 내일 신고 갈 신발이 없는 자라는 눈물을 글썽이고, 결국 신발 찾기를 포기한 알리는 자라와 한가지 묘안을 떠올린다. 오전반인 자라가 알리의 운동화를 신고 학교에 다녀오면 오후반인 알리가 그 신발을 몰래 갈아 신고 학교에 간다는, 어린 남매 사이에 비밀스러운 협정이 맺어진 것다. 그러던 중 자라는 전교생이 모인 학교 운동장에서 자신의 신발을 신고 있는 다른 소녀를 발견하고, 오빠에게 이 사실을 알리고 그 소녀의 집까지 뒤를 밟지만, 그 소녀의 아버지는 장님이고, 자신보다 더 힘든 상황임을 알고 받기를 포기한다. 며칠 후, 알리는 3등상에 새 운동화가 상품으로 걸려있는 어린이 마라톤 대회가 있다는 걸 알고 대회에 참가한다. 동생에게 꼭 운동화를 선물하겠다고 당당하게 말하고 나서지만, 결국 1등을 하는 바람에 운동화는 가져오지 못한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