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후감] 이효석의 산협

등록일 2003.01.21 한글 (hwp) | 1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봉평면 남안리 산골의 농민들을 대신하여 공재도가 콩섬을 소 등에 싣고 원주 문막으로 소금받이의 먼 길을 떠나는 데서부터 이야기가 시작된다.
자신에게 허물이 있는 줄을 모르는 공재도는 아들을 얻기 위해 아무런 허물이 없는 조강지처를 무시하고 소를 팔아 새로운 아내-원주 댁이라는 첩을 맞이하게 된다.
공재도의 첩(소와 맞바꾼 대장장이의 처)가 이 집안을 들어오면서부터 일어난 일과 그 주변 인물들로 엮어진 여러 이야기가 이 소설의 전반적인 내용이다.
삼대나 걸려 알뜰히 장만한 토지를 길이 길이 다스려가려면 아무래도 제 핏줄이 필요하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자기 한 몸이 없어진 후 행여나 재산이 다른 사람 손으로 넘어가게 되어 선조의 무덤을 돌보는 자손도 없이 그 제사를 게을리 하게 된다면, 사람의 자식된 몸으로서 그보다 죄스러운 일은 없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일정한 땅에 목숨을 박고 그곳을 다스리게 됨은 그것을 다음 대에 물려주자는 뜻이라는 것을 굳게 믿고 있었다.
<산협>의 주제가 잘 드러난 이 대목에서 알 수 있듯이 이 소설에서는 '핏줄, 제사, 땅 '등의 농경사회에서 가장 중요하다고 보여지는 모든 근본적인 것들을 다루고 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