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서감상문] 봉별기

등록일 2003.01.18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다들 아시겠지만, 이상의 작품이 좀 어렵잖아요. 저도 어렵긴 했지만 나름대로 열심히 해석해봤습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봉별기'에는 여느 작품들과는 달리 감동적이거나 눈물이 핑 돌게 하는 부분은 없다. 또 아름다운 수식어나 부드러운 문체도 없다. 그러나 '봉별기'에는 이상만의 독특한 매력이 숨져져 있다. 그러한 특이하고도 괴상한 이상만의 매력이 그 시대에는 오히려 거부감을 일으켰던 것은 어쩌면 당연한 일이 아닐까? 요즘처럼 무언가 새롭고 파격적인 것을 찾는 우리 신세대들에게는 반가운 작품이 아닐까 생각이 든다. 어쩌면 나만의 생각일지도 모르지만... '봉별기'라... 제목부터가 심상치 않다. 뜻풀이를 하자면 만남과 헤어짐의 기록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런데 그냥 '만남과 헤어짐의 기록'이라고 하면 그저 단순하다는 느낌뿐이지만, '봉별기'라고 하면 왠지 매우 중요한 의미를 지니고 있는 듯한, 신비스러운 느낌이 든다. 바로 이 별 것 아닌 것 같은 무언가를 그럴듯하게 포장하는 기술, 왠지 모를 호기심을 불러일으키는 기술이 바로 '봉별기'만의 매력인 것 같다. '봉별기'에서 '이상'은 거짓말쟁이가 된다. 그것이 너무 뻔히 보이는 거짓말이어서 어떻게 보면 유치하기까지 하지만, 또 다르게 보면 그게 바로 이상의 재주라는 깨달음을 얻게 된다. 그리고 그의 거짓말과 함께 그의 매력을 한껏 발휘하는 부분이 바로 반어적 표현이 쓰인 곳이다. 「금홍이는 겨우 스물 한 살인데 서른 한 살 먹은 사람보다도 나았다. 서른 한 살 먹은 사람보다도 나은 금홍이가 내 눈에는 열 일곱 살 먹은 소녀로만 보이고.....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