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중섭 전시관을 다녀와서

등록일 2003.01.18 한글 (hwp) | 1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이중섭, 한국 미술을 말할 때 결코 뺄 수 없는 한국 미술사의 한 획을 그은 인물. 한국전쟁당시 서귀포로 피난을 오고 비록 오랜 기간 머무르지는 않았지만 그의 작품에서 서귀포는 커다란 소재의 창고이자 작품활동의 기지였던 것 같았다. 서귀포 중심지에서 부두로 가다보면 이중섭을 기리는 이중섭 거리가 펼쳐진다. 그곳에 그의 생가와 그를 기리는 전시관이 개관하여 그곳을 다녀왔다. 그의 그림에도 많은 영감을 주었던 그의 생가의 모습은 그 자체만으로도 하나의 예술 작품이었다. 섶섬이 눈앞에 보이고 저 넓은 태평양을 향하는 서귀포부두의 활기, 병풍처럼 우뚝 솟은 한라산이 정말이지 한 폭의 풍경화처럼 다가왔다. 전시관에 들어가서 그의 그림들을 보고 있다보니 왜 서귀포에서 그를 기리는지 알 것 같았다. 그의 그림들을 보고 느낀 점은 대체로 그림들이 소박하고 서정적이라는 점이다. 삶의 냄새와 그 시대의 아픔까지 그는 그림으로써 대변하는 것 같았다. 물론 빼놓을 수 없는 부인에 대한 사랑도 포함해서 말이다. 담배를 싸고 있는 은박지를 얇게 펴서 그 위에다 그림을 그리고 합판이든지 종이든지 재료의 구애 없이 자신의 느낌을 있는 그대로 표현 한 것 같았다. 전시실에 들어갔을 때 가장 먼저 내 눈에 들어 왔던 그림은 바로 '섶섬이 보이는 서귀포 풍경'이었다. 그의 집 앞 풍경을 그린 것 같은 그 그림은 왠지 평온해 보였고 전쟁의 아픔이 느껴지지 않는 크지만 소박한 느낌을 주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