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감상] 연주회에 다녀와서

등록일 2003.01.18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700원

소개글

음악감상시간에 교수님께서 제출한 과제 입니다. 졸업연주회에서 느낀점들을 솔직하게 썼습니다..음악을 잘 모르는 일반인의 관점에서 썼으며 주위의 상황을 관찰한 내용도 있습니다. 베꼈다는 느낌을 교수님께 전해드릴 염려는 없어요..제 느낌100%로만 썼으니까요..

목차

없음

본문내용

가을바람이 조금은 싸늘하게 느껴졌던 어느 가을날밤, 나는 바이올린 연주를 듣기 위해 한 공연장을 찾았다.

첫곡은 J. Brahms 의 Sonatensatz(sonata movement) opus posth SCHERZO 였다. 사실 어디까지가 제목인지도 모르겠어서 팜플렛에 있는 것을 그대로 옮겨 적어봤다. 브람스 하면 왠지 부드럽고 조용한 곡 일 것이라는 선입견이 있었는데 이 곡은 아주 강렬했다. 아무래도 스케르초 형식이라서 그런 것 같다. 스케르초는 조사해본 바에 의하면 ꡐ해학 ․희롱ꡑ을 뜻하는 말로 음악에서는 악곡이나 악장 이름으로 교향곡 ․현악4중주곡의 제3악장에 쓰이며, 템포가 빠른 3박자, 격렬한 리듬, 그리고 기분의 급격한 변화 등이 그 특징이라고 한다.

두 번째 곡은 L. V. Beethoven의 Sonata No.8 op.30, in G major 였다. 1악장은 Allegro 라서 빠르게 연주되었다. 나는 연주가 빠르면 왠지 잘하는 것 같고 그 반대면 못하는 것 같다는 느낌을 종종 받곤 한다. 어쩌면 느리게 연주하는 편이 더 연주하기 힘들지도 모르는데 말이다. 연주를 듣다보니 바이올린보다는 피아노의 연주에 더 집중됨을 느꼈다. 아마도 바이올린보다는 피아노가 익숙한 악기라서 그런 것 같다. 그러나 바이올린은 신경이 무척이나 예민한 악기 인 것 같다.

마지막 곡은 B. Bartok 의 Roumanian Folk Dances 곡으로 Andante였지만 그리 느리지는 않았다. 아주 고음으로 시작되었는데 찌지직거리는 소리처럼 들릴 만큼 무척 높은 고음이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