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답사문] 진주성 답사

등록일 2003.01.18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8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10월 3일 친구들과 진주성에 가기로 약속을 하고 아침 일찍 일어났어야 함에 불구하고 또 늦잠을 자고 말았다. 서둘러 바삐 시외주차장으로 가니 딴 얘들이 먼저와 기다리고 있었다. 출발이 늦어져서 걱정을 했으나 진주로 가는 버스가 많아 금방 버스에 탑승할 수 있었다. 그렇게 우리들은 버스를 타고 진주성에 가기 위한 첫발을 내딪였다. 처음에는 버스안에서 친구들과 얘기도 나누었으나 모두들 피곤했는지 조금 후 잠을 자거나 명상에 잠겼다. 그리고 매번 느끼는 거지만 고속도로 한켠으로 스쳐 지나가는 우리 동네가 가슴 뭉클하게 느껴지는 것은 왜 그럴까.....? 진주의 버스터미널에 도착한 우리들은 우선 아침을 먹지 않은 친구들이 많은 관계로 간단한 요기거리를 찾아 진주성으로 가는 길의 음식점을 찾았지만 마땅한 곳이 없어 편의점에 가 컵라면을 사먹었다. 아침부터 라면을 먹으려니까 속이 따가웠다. 진주성으로 들어가기에 앞서 남강을 한번 감상했다. 물은 별로 깨끗하게 보이지 않았지만 그 위로 노니는 오리배는 입가에 살짝 웃음기가 맴돌게 해줬다. 그리고 개천예술제로 사람들이 아주 많아 뭔가 어수선한 분위기였다. 입장료를 내고 성문 안으로 들어서니 왜 그렇게 가슴이 떨리던지..... 제일 먼저 눈에 뜨는 것은 정면의 촉석루 사이에 놓여있는 큰 고목이었다. 유적지에는 흔히 있는 큰 나무였지만 신령한 기운이 느껴졌다. 먼저 우리는 촉석루에 먼저 들어갔다. 촉석루(矗石樓)라는 이름은 남강의 바위가 솟아 있는 모습을 따서 붙인 이름이라고도 하며, 촉석산에서 돌을 캐다 누각을 지었으므로 이름지어졌다고도 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