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민중생활사] 조선시대 사람들은 어떻게 살았을까

등록일 2003.01.15 한글 (hwp) | 23페이지 | 가격 2,700원

소개글

발표 잘해서 A+ 학점 맞았습니다.

자료에 최선을 다했습니다.

수고하세요^^

목차

없음

본문내용

성균관에서는 생원과 진사 각각 100명씩 모두 200명을 선발하였는데, 우선 전국의 유생들을 대상으로 일차 시험인 초시를 치루어 700명을 뽑은 뒤, 최종적으로 서울에서 이차 시험인 복시를 치뤘다. 생원시와 진사시는 시험과목이 달랐다. 생원시는 유교경전인 사서․오경을 시험보았고, 진사시는 부1편과 고시․명․잠중 1편 모두 2편의 문장을 짓는 시험을 보았다.
전근대사회인 조선시대의 지배체제는 정치, 경제, 사회, 문화가 제대로 분화되지 않은 중앙집권적인 관료체제였다. 따라서 지배층이 되기 위해서는 문반(또는 동반)과 무반(또는 서반)즉 양반의 관료가 되어야만 했다. 조선시대에는 양반체재를 지향하면서도 문치주의에 따라 문반을 더욱 우대하였다. 관품은 관직, 과전, 녹봉 등은 물론 각종 특혜의 기준이 되었는데, 정국을 이끄는 핵심적인 세력인 당상관은 주로 문반에 만들어져 있었고, 무반에 설정된 당상관 직책도 대개 문반 관료가 겸직하였다.
문반관료는 이처럼 조선시대 정치, 경제를 주도하는 핵심 엘리트였는데 문반 관료가 되는 가장 정상적인 길은 문과에 합격하는 것이었다.
당시 과거에는 여러 종류가 있었다. 문관을 뽑는 문과, 무관을 뽑는 무과, 그리고 의관․역관 등 기술관을 뽑는 잡과가 있었다. 이러한 과거 가운데서 가장 중요한 것은 역시 문과였다. 이런 문과 시험에 합격하기 위해서 열심히 공부하기보다는 나쁜 쪽으로 열심인 부류도 있었다. 시험장에서 부정행위를 저지르는 것이었다. 조선시대의 문과를 비롯한 과거의 합격증서 수여식은 창방의 또는 방방의라고 불렀다.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사회문화] 조선시대 사회생활 11페이지
    조선 시대는 TV나 역사책을 통해서 이미 우리가 익숙하게 여기는 시기일 것이다. 그렇다고 해서 우리가 조선 시대에 대해 잘 알고 있다고는 얘기할 수 없다. 과거를 거울 삼아, 현재를 보고, 현재를 거울 삼아, 미래를 예견하..
  • 임꺽정을 통해 본 지배화 저항 8페이지
    그들이 직접적으로 지배계층에 대항하여 체제를 뒤바꾸고자하는 투쟁을 한 것은 아니지만 그들이 3년 동안이나 조선의 행정을 마비시킬 정도의 활동을 보였다는 것이 초기 민중저항으로서 그들의 활동에 의미를 부여할 만한 사건이었다고 할..
  • 조선시대 민속음악, 민요 연구 7페이지
    1. 민요의 개념 민중 속에 전승되어온 가요로써 민속음악의 커다란 부분을 차지하며, 일반적으로는 예술음악과 대립되는 말이지만, 반면 예술음악의 모체가 되기도 한다. 대개 농업과 어업 등에 종사하는 사람들이 집단으로 제례(祭禮..
  • 조선시대 사람들은 어떻게 살았을까? - 서평, 감상문 (표지없음) 4페이지
    500년의 역사와 찬란한 기록 문화유산을 가진 조선, 하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조선 시대에 대한 이야기를 그저 국사책에 언급되는 왕과 신하들의 정치, 굵직한 사건만 중점으로 조선을 파악하고 있다. 하지만 조선을 구성한 것은..
  • 민중사학 7페이지
    1.민족민주운동과 민중적 민족사학 민중사학의 前史는 70년대 후반 민족민주운동의 영향을 받은 ‘민중적 민족사학’의 등장이었다. 민중 개념은 1974년 ‘전국민주청년학생총연맹’의 ‘민족·민주·민중 선언’에서 독재정권 아래 수탈..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상세하단 배너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추천도서
      [한국민중생활사] 조선시대 사람들은 어떻게 살았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