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생활 신문검색

등록일 2003.01.15 한글 (hwp) | 45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승용차 특별소비세 환원 조치로 혜택을 받지 못하게 된 고객이 10만명을 넘어서자 자동차 업계가 차량 판매가격 할인 등 특소세 상승분에 대한 다양한 보상책을 마련했다. 대우자동차는 지난 8월10일까지 계약한 고객에게 차량 가격의 3%를 할인해주기로 했다고 2일 발표했다. 이에 따라 고객들은 차종별로 최고 60만원 가량 구입 부담을 덜게 됐다. 이는 특소세 인하시와 같은 혜택이다. 대우차는 또 8월10일 이후 계약한 고객에게도 MTB 자전거를 증정하기로 했다. 기아자동차는 기아 노블레스 카드 보유자와 신규 가입자가 리오SF 스펙트라 스펙트라윙을 구입할 때 선수금을 카드로 결제하면 50만원을 깎아주기로 했다. 쌍용자동차는 이달 중 전 차종 출고고객에게 10만원 상당의 주유권을 주기로 했다. 현대자동차는 이달 말까지 뉴EF쏘나타와 아반떼XD를 출고하는 고객에게 5만원 상당의 자동차 용품 세트를 나눠주기로 했다. 업계 관계자는 "특별소비세 인하 조치가 끝난데다 2004년부터 특소세율이 낮아질 예정이어서 당분간 내수판매가 줄어들 전망"이라며 "이에 따라 각 업체들이 다양한 혜택을 마련해 고객잡기에 나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특별소비세 환원 첫날인 이날 우려했던 대규모 해약사태는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자동차는 계약 고객 중 15~20% 가량이 계약을 해지할 것이라던 예상과는 달리 해약률이 과거 평균 수준에 그쳤다.

이 자료와 함께 구매한 자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