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후기사회] 삼정의 문란과 농민부담

등록일 2003.01.15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서론
본론
결론

본문내용

붕당정치적 질서는 17세기 후반에 접어들면서 깨어지기 시작하였다. 붕당들이 모두 '1당 전제'적 성향을 강하게 보이면서 격렬한 대립을 벌여 정국이 파탄적인 상황으로 접어들었다. 지방에서도 사림 중심의 향당질서가 동요하고, 이로 말미암아 향당에 기반한 중앙의 붕당도 붕괴하였다. 본래 성리학적 정치질서는 공리나 경제적 이익을 추구하지 않는다. 그러나 17세기 후반부터는 상업이 중시되고 경제적 이(利)를 추구하여, 이권을 둘러싼 분쟁이 계속되었다. 정조의 '신해통공'은 왕의 입장에서, 대립하고 있던 상업 질서를 조절하는 것이었다. 한편 이 당시의 정변에는 중국과 일본 사이의 중계 무역에서의 은(銀)이 자금으로 동원되기도 하고 교역지의 지방관이 관련되기도 하였다. 경제적 발전으로 훨씬 복잡해진 사회관계와 공리적인 성향으로 인해 종래의 성리학적 도덕주의와 명분주의로는 더이상 대응하기가 어려워졌다. 지방통치에서는 사림의 영향력이 크게 감소되고 수령의 권한이 증대되어 향약을 수령이 직접 주도하였다. 이렇듯 사회 제반 여건이 달라진 상황에서는 정치의 형식도 달라질 수밖에 없었다. 따라서 사회적, 정치적 갈등의 해결책을 숙종, 영조, 정조 등은 명실상부한 왕정의 확립에서 찾고자 하였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