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극] 서유기

등록일 2003.01.15 한글 (hwp) | 7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 서유기 >는 신화장편소설(신화장편소설)로서,많은 사람들의 창작과 문인들의 창작이 결합된 작품이다. 당나라 때의 유명한 승려 현장이 천축국에 불경을 구하러 가는 17년 동안의 일을 그의 제자들이 현장의 구술을 토대로 <대당서역기(대당서역기)>라는 이름의 책으로 엮었다. 그후, 현장의 제자 혜립(혜립)등이 <대당대자은사삼장법사전(대당대자은사삼장법사전)>를 엮었다. 이후, 서쪽으로 여행한 이야기가 널리 퍼지게 되었는데, 남송(남송) 때에는 <대당삼장취경시화(대당삼장취경시화)>라는 책이 나왔고, 원나라 말엽, 명나라 초기에는 이야기(평화) <서유기>가 나오게 되었다. 명나라 중엽에 이르러서는, 오승은이 가공하고, 정리하여 새로운 신화소설을 만들게 되었다. 대당(대당) 황제의 칙명으로 불전을 구하러 인도에 가는 현장삼장(현삼장)의 종자(종자) 손오공(손오공)이 주인공이다. 원숭이 손오공은 돌에서 태어났으며, 도술을 써서 천제의 궁전이 발칵 뒤집히는 소동을 벌인 죄로 500년 동안 오행산(오행산)에 갇혀 있었는데, 삼장법사가 지나가는 길에 구출해 주었다. 그 밖에 돼지의 괴물이며 머리가 단순한 낙천가 저팔계(저팔계), 하천의 괴물이며 충직한 비관주의자 사오정(사오정) 등을 포함한 일행은 요괴의 방해를 비롯한 기상천외의 고난을 수없이 당하지만 하늘을 날고 물 속에 잠기는 갖가지 비술로 이를 극복하여 마침내 목적지에 도달하고 그 공적으로 부처가 된다는 내용이다. 이 이야기는 7세기에 당나라의 현장법사가 타클라마칸 사막을 지나 북인도에서 대승(대승)불전을 구하고 돌아온 고난의 사실(사실)에 입각한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