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의 바보들에게 웃으면서 화내는 방법 - 움베르토 에코

등록일 2003.01.13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7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세상의 바보들에게 웃으면서 화내는 방법'은 무엇일까? 이 책의 제목을 보고 강한 호기심을 느꼈다. 움베르토 에코라는 세계의 석학 중의 석학인 이 분이 밝히는 그 방법을 알고 싶었다.(<장미의 이름>이란 추리소설을 읽고 이미 그의 방대한 지식에 놀란 바 있었기에 호기심은 더욱 강렬했다.) 책을 읽는 내내 웃음이 나왔다. 지하철에서 버스에서 책을 잡으면서 계속 웃음을 머금었기에 아마 다른 사람들이 나를 이상하게 생각했을지도 모르겠다. 문화적 차이와 시대적 차이로 인해서 잘 이해되지 않는 부분도 있었지만, 이 책은 감탄스러울 정도로 우리사회와 일치하는 이탈리아의 모습을 그려내고 있다. 비판을 하는 방식에는 여러 가지가 있을 것이다. 정운영 씨나 시사잡지의 편집장 같은 분들은 흔히 역사적 사건으로 서두를 꺼낸 뒤 하고 싶은 이야기에 그것을 빗대어 풀어내는 방식을 취하는 경우가 많다. 이는 독자들의 관심을 유발하고 좀 더 쉽게 이해시킬 수 있는 장점이 있지만, 자칫하면 설익은 역사지식으로 인해 현 사태에 대한 아전인수가 될 위험이 있다. 반면 신문의 사설이나 오피니언 란에 등장하는 비판형식은 직설법이다. 처음부터 사실을 나열하고 이러이러한 상황이라는 것을 알려준다. 그런 다음 그 문제에 대해 조목조목 비판을 하고 대안을 제시한다.(물론 많은 경우 비판에 지면을 할애하다 보니 대안제시는 일반론적인 경우가 많다.) 이러한 비판형식은 독자들에게 문제의 심각성에 대해 인식하게끔 할 수 있지만, 노력해서 읽지 않으면 힘들 정도로 독자들의 흥미를 끌지 못하는 단점이 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