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 허수경

등록일 2003.01.13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300원

목차

1. 거울 앞의 여자
2. 상처받은 영혼을 위한 연가
3. 우로보로스 혹은 마음을 빠져나온 마음이 마음에게로 가기 위한 길

본문내용

허수경의 시에는 배고프고 가난했던 어린 시절의 기억이 슬픔의 한 축으로 자리잡고 있다. "그해는 유난히 배가 고팠네/그애도 쌀 한 봉지에 하초를 벌리던 그애도/그애 방에 자주 오던 아저씨들도"(2, p.25), "머리칼을 잘라 팔던 날/우연히 지나가던 사진사가 날 찍었다/어느날 눈송이까지 박힌 사진이 나에게로 왔다"(4, p.11), "바다 마을/집 한 채//다리를 오므리고 실파를 다듬는 계집아이/튼 손등에 오그리고 앉은 실파 냄새"(4, p.29) 등의 구절에 나타난 삶의 신산스러움은 "저무는 봄밤"의 풍경이나 "맑은 전등"의 불빛과 어우러져 찬란한 슬픔의 적요로움을 전해준다. 이와 같은 슬픔의 이미지는 {모래도시}의 <나의 회상>에서 '수국'을 닮은 언니의 눈빛으로 나타난다. "남빛이 돌 만큼 흰 얼굴에 조금 수그리고 앞을 보는 것도 땅을 짚는 것도 아닌 눈빛을 언니는 갖고 있었다. (중략) 웃을 때도 늘 수심이 찬 것 같은 얼굴, 일테면 보라수국이 환하게 필 때 어린 나를 까닭없는 아림에 짚혀 꽃그늘에 앉아 있게 만드는 그런 얼굴."(3, pp.49-50) '수국'의 이미지로 대표되는 유년 시절의 슬픔은 허수경의 화자들을 고로(古老)하게 만든다. 너무 일찍 많은 걸 알게 되어 삶이 쓸쓸해진 "가슴이 무덤에 들어간 아이들"(4, p.48)은 폐허의 더미를 헤매인다. 그래서 "못을 들고 제 가슴을 찌르며 남의 고행을 흉내내는 아이들은 아무 잘못이 없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