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케팅] 필립 코틀러의 미래형 마케팅

등록일 2003.01.11 MS 워드 (doc) | 2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마케팅은 끊임 없이 변한다. 따라서 마케팅이 무엇인가에 관한 해답을 얻기란 불가능해서 심지어 이것에 대한 국어 용어 조차 존재하지 않는다. 과거에는 마케팅이 판매나 생산 중심적으로 이해되어 왔다. 대량생산의 시대에는 표준적인 제품을 최소의 비용으로 만드는 것이 기업의 목표였으며, 실재로 이러한 상품들은 잘 팔리기도 했다. 따라서 소비자의 기능적인 욕구와 기업의 효율성에 모든 초점이 맞추어져 있었고, 고객의 입지는 약하기만 했다. 또한 마케팅이 ‘판매’로 인식되기도 했다. 매출과 실적의 극대화가 기업의 목표였으며, 소비자는 단지 구매행동을 하는 대상에 지나지 않았다. 단기적인 실적의 결과가 중요시 되다 보니 소비자에 대한 고려는 없었다.
시장에서의 경쟁이 치열해지고 기술력이 발전함에 따라 기업들은 상품의 성능이나 기능에 초점을 맞추게 된다. 품질이 우수한 상품만이 소비자들의 선택을 받게 된다고 믿은 것이다. 하지만 우리는 기술력이 뛰어난 제품도 시장에서 도태되는 것을 쉽게 목격할 수 있었다. 고객 욕구의 변화가 간과되었기 때문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