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른, 잔치는 끝났다 - 최영미

등록일 2003.01.08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서른, 잔치는 끝났다>가 도발적일 수 있는 것은 단지 직설적인 화법 때문만은 아닐 것이다. 직설적 문장 만큼이나 독자를 놀라게 하는 것은 시에 흐르는 작가의 시선이다. 시집 안에는 두 가지 개념이 늘 대립되고 있는데, 이를테면 '주체-객체', '봄-가을', '내부-외부', '너-나' 이다. 과거에 뜨거운 봄, 활동적이던 주체, 열기의 중심에서 소리질러 본 적이 있는 시작화자는 이제 가을에 서서 과거를 회상해본다. 과거를 회상하는 화자의 건조한 어투 만큼이나 독자를 놀라게, 또는 허무하게 만드는 작가의 시선이란 이 두 개념 사이를 논하는 것 자체가 무슨 소용이 있는가, 하는 작가의 냉소적인 표정인 것이다.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상처받은 영혼의 고해 성사 (서른, 잔치는 끝났다 시분석) 7 페이지
    Ⅰ. 서론 서른이라는 나이는 무엇인가. 아마도 어릴 때는 겁도 없이 아무거나 다 집었다면 이제는 생각도 많이 하고 주저하면서 고르는 나이가 아닐까. 인생은 단것만은 아니라는 것을 아는 늙지도 젊지도 않은 나이. 그것이 바로 ..
  • 최영미 - 서른잔치는 끝났다 4 페이지
    1. 작가 소개 1961년 서울 출생 이며 서울대 서양사학과 졸업하고 홍익대 대학원 미술사학과 졸업를 졸업했다. 1992년 <창작과 비평> 겨울호에 「속초에서」등 8편의 시를 발표하며 작품 활동 시작하였다. 1994년 첫..
  • 최영미를 통한 1990년대 분석 6 페이지
    1.『서른, 잔치는 끝났다』의 출현 모든 시대에는 반드시 그 시대를 주도하는 가치관이 존재하기 마련이다. 그 가치관을 상징하고 표현하는 것은 여러 가지 형태로 나타나게 되는데 그 중에서도 특히 문학의 영역이 가장 광범위하..
  • 최영미, 그녀가 말하는 사랑에 대하여 ( 최영미 시 감상 ) 8 페이지
    Ⅰ. 들어가며 ‘서른, 잔치는 끝났다’ 최영미의 첫 시집 제목이다. 이제 막 서른이 된 사람도, 곧 서른이 될 사람도, 이미 서른이 훌쩍 넘은 사람도, 또는 아직 서른이라는 나이가 낯선 사람도 이 시집의 제목을 봤..
  • ‘서른, 잔치는 끝났다’를 읽고 2 페이지
    이 짧은 글에서 웬지 최영미를 '작가'나 '시인'으로 부르기 보다는 '그녀'로 부르고 싶다. 이 시집을 통해 그녀는 하고 싶었던 말들을 툭툭 던져 버리는 것 같다. 거부감, 억울함에 대해 그리고 아픔에 대해 툭툭 던져 버리는 ..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