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고학의 이해] 고고학적으로 본 한국의 농경문화

등록일 2003.01.08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고고학적으로 따져본다면 농경은 한 사회의 발전을 알아보는 가장 좋은 단어인 것 같다. 사회의 발전에 농경은 어디서나 들어가기 때문이다. 농경의 시작으로 그 사회는 많은 개념들과 더불어 살면서 지켜야할 규칙들을 만들어 나갔을 것이라 생각된다. 역사학적으로 농경의 시작은 신석기시대이다. 그러나 우리 나라의 농경은 아니다라고 고고학 수업시간에 배웠다. 우리 나라의 농경의 시작은 B.C. 4000년 일부지역, 일부집단으로부터 시작되었다. 최초는 탄화된 조의 발견으로 조농사를 먼저 시작했던 것으로 보인다. 농경의 시작으로 농경에 필요한 많이 도구들이 만들어졌다. 처음의 농경은 생업에 있어 보조수단으로 밖에 여기지지 않았지만 부족수의 늘어남에 있어 수렵, 어로, 채집만으로 감당하기 어려워 농경의 비중이 계속 늘어난 것으로 생각된다. 청동기 시대는 성숙한 농경문화라고 하는데 신석기 시내의 보조수단에서 이제는 주요수단으로 바뀌어 농경에 관련된 모든 것이 발전되었음을 말한다. 쌀은 지금도 그렇지만 옛날에도 우리 민족에게 단순한 먹거리 이상의 의미를 지닌 농작물이다. 민족사가 농경사회를 중심축으로 한 권력투쟁의 역사였고, 전통문화와 신앙의 원형질이 쌀을 바탕으로 한 도작 농경에서 비롯됐다는 사실은 당연한 상식에 속한다. 농업이란 인간이 자연의 힘을 이용하여 자연 생태계에 조화롭게 작용을 가하면서, 인간과 다른 동, 식물이나 미생물이 공존, 공생할 수 있는 생태계를 유지하고, 환경을 보존하면서 이루어지는 경제적 행위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