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운디드니에 묻어주오: 미국 인디언 멸망사 - 디 브라운

등록일 2003.01.01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3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각 신문들마다 주말이 되면 북 섹션을 따로 만들어서 새로 나온 책 소개를 하곤 한다. 읽어보면서 "흠.. 괜찮겠군" 하는 책들도 많지만 이렇게 강하게 끌린 책은 처음이었다. 한 이름모를 인디언의 사진이 표지로 실려있는 책, 그리고 "나를 운디드니에 묻어주오" 라는 어쩌면 통속적이고 유치할수도 있는 제목이었다.

"인디언 보호구역" 이라는 70년대 초반의 팝송으로 체로키 족이라는 인디언을 들었고, 그 때문에 인디언 보호구역에서 인디언들이 매우 비참한 생활을 하고 있다는 것을 알고는 있었다. 그리고 대학국어 책에 실린 시애틀 추장이 한 "우리는 모두 한 형제들이다" 라는 긴 연설문을 읽고 이 당시에 이렇게 아름답고 감동적인 말을 할 수 있는지 혼자서 감탄했던 기억도 있었다. 적어도 이쯤이면 서부영화에서 그려진 인디언들이 백인들을 무자비하게 죽이는 그런 인종이 아니란 것은 어느정도 알고 있었던 셈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