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와정책] 'DJ'에게 상소하는 율곡의 '만언봉사(萬言奉事)'

등록일 2002.12.31 한글 (hwp) | 1페이지 | 가격 300원

소개글

율곡이이의 만언봉사에 대한 간략한 요약을 당시 선조에 빚댄 DJ정부에 대한 평가와 결부시켜 서술한 것입니다..
이를 다운받을때쯤이면 정치적 상황이 변해있겠지만, 제자료를 참고로 그때의 상황에 유연하게 변형시켜도 괜찮을 듯싶네요..

전 정외과구요..분량은 1페이지밖에 안되지만, 만언봉사 주요내용을 빠짐없이 서술했고, 제가 생각해도 상당히 깔끔하게 썼다고 자부합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신이 생각하옵건대, 정치에 있어서는 때를 아는 것이 중요하며, 일에 있어서는 실질적인 것에 힘쓰는 것이 긴요합니다.' 성리학을 핵심 사상으로 삼았던 조선 중기 선조 7년(1574)에 당대의 유학자이던 율곡 이이(栗谷 李珥·1536∼1584)는 선조 임금에게 '만언봉사(萬言奉事)'라는 상소문을 통해 이같이 직언 하였다. 그런데 '선조'와 당시 '조선시대의 혼란상'을 생각할 때, 자연스레 'DJ'와 오늘날 '한국 정치의 현실'이 떠오르는 건 왜일까?
...........
조선시대 율곡은 통치자가 솔선수범함으로써 백성들을 교화하고 자율성을 제고하는 '왕도정치'를 지향하였다. 물론 이러한 지극히 이상적인 관점 -최소한 지금의 현실에서 볼 때는- 에 입각하여 정치 집단과 정부에게 모든 책임을 전가하는 건 잘못일 테다. 성숙한 정치 풍토를 위해서는 국민의 올바른 감시와 견제 · 참여 역시 중요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율곡의 절박한 주장이 당시 시대적 · 환경적 한계로 채택되지 못하고 결국 그가 사직 상소를 올린 것처럼, 우리의 정치 문화는 또 다시 '우리 시대의 율곡'과 '입에는 쓴 직언'을 모질게 배척할 수밖에 없는가? 'DJ'와 '차기 대통령' 역시 몇 백년 전 '선조 임금'의 과실을 그대로 답습할 것인가?

이 자료와 함께 구매한 자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