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아와 세계와의 갈등 : “데미안”을 읽고

등록일 2002.12.31 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400원

목차

1. 들어가며
2. 새는 알에서 나오려고 싸운다.
3. 동전의 양면
4. 세계는 내가 변화시킨다.

본문내용

19세기 독일은 유럽이 가진 위기의 집합체였다. 니체가 기독교의 이중성에 대한 옹알이(그것은 옹알이의 수준이 아니었다)를 처음 시작했을 때를 놓고 그는 자신의 그 옹알이에 대한 자기 비판으로 <기독교에 대한 사려 깊고 적대적인 침묵>이라고 표현한 적이 있다.
니체는 기독교가 가진 이중성에 대해 자신이 자신의 글에서 직접적인 노출을 하지 않은 것에 자기비판을 하고 있었다. 유럽사회가 갖는 이중성은 한국사회가 갖는 이중성 보다 간결하다고 볼 수 있는데 그것은 유럽이 갖는 종교의 대중성 때문이라고 할 수 있다. 19세기 이후 20세기 초반까지의 유럽, 그것도 독일은 유럽사회가 집요하게 집착하던 도덕성과 그 도덕성의 억압, 반도덕적 행위에 대한 강제로 상처 내고 상처받는 소용돌이 같은 곳이었다. 혼란이라는 말로 대표되지 않는다. 한국이 거쳤던 식민지의 역사, 지난 100년간의 역사의 질곡이 우리의 생활에 부서지고 흩어진 먼지처럼 떠다닌 것처럼 19세기와 20세기 독일 또한 그런 역사의 상흔으로 세계와의 상처내기를 하고 있었다. 독일의 상처내기 속에 <망치를 든 철학자> 니체가 자신의 글쓰기를 통해 독일 사회에 돌던지기를 시도한 것과 마찬가지로 헤세 또한 소설을 통해서 20세기 독일사회의 문제에 문학작품의 표현을 통해서 암묵적으로 저항하고 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