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수] 숙종과 풍수지리

등록일 2002.12.29 한글 (hwp) | 8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요컨대 정치가의 권력은 풍수가의 권위를 필요로 하였고, 반대로 풍수가의 권위는 정치가의 권력을 필요로 하였다. 이러한 견지에서 고려 초기의 정치와 풍수 지리의 관계는 상보적인 것이었다고 할 수 있다. 경주에서 개경으로 천도하는 때는 역성혁명이 뒤따랐다는 점에서 관념적인 면보다 정책적인 실리, 또는 지정학적인 필요를 절감하고 이를 합리화하려는 노력이 풍수 지리설의 적극적 수용으로 나타난 것이 아닌가 한다.
풍수 사상은 고려 태조의 혁명을 합리화하는데 이용되고 다시 후세에 내려올수록 신비화의 길을 밟아 드디어는 도참사상과도 결부되어 불안한 세태를 극복하는 비술로까지 믿게 되었다. 고려 초기는 건국 ·통일의 시대인 만큼 거기에 관한 풍수도참설이 자연 유행하였고, 영향력도 컸다. 도교는 양재기복(禳災祈福)을 위해 국왕 주도 하에 성행하였으며, 풍수지리는 국가경영의 여러 측면에서 심대한 영향을 끼쳤다.
본론으로 들어가서 숙종은 짧은 재위 기간(1095∼1105)에 비하면 국가적인 풍수적 영향력은 아주 컸다. 먼저 숙종의 풍수도참설에 대한 신앙을 살펴보면 그도 다른 왕들과 마찬가지로 그 시대의 조류뿐 아니고 또 다른 특수한 사정이 있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