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에 남는 체육수업

등록일 2002.12.27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7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초등학교, 중학교, 고등학교를 거쳐 대학까지 오면서 매우 오랜 기간동안 매우 많은 과목을 배워왔다. 국어, 영어, 수학 등의 흔히 말하는 중요하다는 과목과 미술, 음악, 체육 등의 다양한 과목까지 무려 14년 이상을 배워왔다. 물론 모든 과목이 내가 지금 이 자리에 있는데 도움이 되었고, 필요한 과목들이 었다. 그럼 그 중에서 과연 체육이란 과목은 지금의 나에게 어떤 영향을 주었을까? 여태까지 배워온 체육을 다시 한번 생각해보는 것으로서 이에 대한 답을 찾아볼 수 있을 것이다.
지금 까지 초등학교 6년, 중학교 3년, 고등학교 3년 동안 체육에 대해서 배운 내용을 생각해 내기는 매우 어렵다. 특히 초등학교 시절의 체육에 대해서는 거의 기억이 나는 바가 없다. 그러나 체육수업 이외의 활동으로서의 체육활동으로는 기억에 남는 것들이 몇가지 있다. 물론 내가 즐겨하는 체육활동이다 보니 좁은 의미로는 스포츠 활동이라고 해야 할지도 모르겠다. 어쨌든 초등학교 때 내가 가장 기억에 남는 활동으로는 핸드볼과 스케이트를 탔던 것이다. 핸드볼은 내가 나왔던 초등학교에 팀이 있었기 때문에 자주 학교 교내에서 대회가 열렸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