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영의 세기

등록일 2002.12.26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500원

소개글

경영의 세기에 대한 독후감 자료입니다. 글자크기 10 포인트 글자 간격 160 % 해서 3 페이지 입니다. 많은 도움 되길 바랍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크레이너는 “경영은 변화와 끊임없는 발전을 요구한다. 끊임없이 지식을 업데이트해야만 한다”고 지적한다. 소비자의 욕구나 기술적 수준, 노동력의 기대치, 그리고 경쟁자의 활동이 변하고 세계경제를 형성하는 역학적 구도가 바뀜에 따라 경영도 변하지 않을 수 없다는 시각이다. 1900년부터 1910년까지는 경영이 전문 분야로 태동한 시기. 테일러에 의한 과학적 관리는 제조업의 효율성을 크게 향상시키면서 1910년대를 풍미했던 포드시스템을 낳았다. 관찰·측정·감독에 의한 테일러의 사상은 오늘날 자본주의적 경영의 큰 줄기를 제공해주었음에도 불구하고 인간적 요소를 무시함으로써 새로운 경영이 요구됐다.
1930년대에는 효율과 비용, 그리고 생산성을 지나치게 강조한 과학적 관리에 대한 반성과 함께 ‘인간중심’의 기업경영이 자리 잡았다. 특히 엘튼 메이오가 일리노이주 호손공장에서 행한 실험은 오늘날까지 이어져오고 있는 ‘인간중심 경영’을 촉발시키는 계기가 됐다. 이어 대량생산 시스템이 정착된 제2차 세계대전을 거쳐 1950년대에는 생산중심의 경영에서 소비중심의 경영, 즉 마케팅 시대가 활짝 열렸다. 또 조직의 핵심이 종업원으로 바뀌게 되는, 이른바 거시경영관리에서 미시경영관리로 경영학의 무게중심이 이동하기도 했다. 1960년대에는 피터 드러커를 비롯해 챈들러, 앤소프 등 경영사상가들이 군사학의 전략적 개념을 경영에 도입, 정태적이던 경영의 개념을 다이내믹한 동태적 개념으로 바꾸어 놓았다. 그런데 60년대를 거치면서 확립됐던 낙관적인 경영환경은 70년대 들어 서서히 부정적인 이미지로 변화했다.
앨빈 토플러는 ‘미래 쇼크’를 통해 당시의 경영상황에 대해 강한 의문을 제기했는데, 80년대 들어 미국 경제의 경쟁력이 약화되면서 서구 경영의 구심점에 대한 반성과 비판이 도처에서 야기됐다. 반면에 일본의 성장이 세계 경제를 주도하자 일본의 경쟁력 원인을 일본식 경영에서 탐구하려는 시도가 계속됐다. 그러나 90년대를 고비로 미국이 정보통신 사회를 주도하면서 공업화 중심의 일본 경제가 장기 침체로 접어들고 종신고용제와 연공서열을 기본으로 했던 일본식 경영은 붕괴됐다. 이러한 가운데 20세기 마지막 10년은 정보기술 혁명과 경영의 디지털화가 가속화했다. 크레이너는 “앞으로의 경영환경은 예측할 수 없을 만큼 빠르고 복잡하다. 가치경영과 인적자원을 기반으로 하는 ‘지식경영’이 바로 21세기 기업의 생존을 결정하는 열쇠”라고 강조한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