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문화] '절반의 실패'를 읽고 성의 외곡 집어 내기

등록일 2002.12.24 MS 워드 (doc) | 13페이지 | 가격 700원

소개글

자료가 용량이 클 것입니다. 사진 자료가 많아서 입니다.
책에서 발췌한 것을 디켐으로 찍었습니다.
단순한 독후감이 아니라 현대 문학속에서 여성의 성이
어떤 형태로 외곡이 되는가에 대한 조사입니다.
직접 디켐을 찍어 발췌했기 때문에 인터넷에서 퍼온것 같지 않아 보일것입니다.

목차

줄거리
1. 두어자(고부갈등)
2. 안팎 곱사등이 (맞벌이)
3. 맷집과 허깨비 (폭력)
4. 피의 환상 (남편의 외도)
5. 치한의 사랑 (혼인빙자 간음)
6. 미역과 하나님 (매춘)
7. 빈털터리 (성의 소외1)
8. 살아나는 시간 (성의 소외 2)
9. 절반의 실패 (이혼)
10. 둘남이 (빈민여성)
11. 목숨앗이 (빈민여성 2)
12. 목숨앗이 (빈민여성 3)
분석 평가
1. 두 여자
2. 안팎 곱사등이
3. 피의 환상
4. 치한의 사랑
6. 미역과 하나님
7. 빈털터리
10. 둘남이
독후감
과제를 마치면서…

본문내용

‘절반의 실패’ 란 책은 옴니버스 형식의 소설이다. 여성을 주제로 여러가지 이야기가 펼쳐진다. 이경자란 작가는 페미니스트 작가로서 여성 문제를 본격적으로 다뤘다. 당시 '절반의 실패'의 출간은 하나의 ‘사건’이었다. 고부갈등, 맞벌이 여성, 매맞는 여성, 남편의 외도, 혼인빙자간음, 매매춘, 성의 소외, 이혼, 빈민여성 등 구체적인 여성의 삶을 소재로 한 접근은 여성 문제에 대한 사회적 인식을 바꿔 놓았다. 이후 이경자씨는 일반인들의 공감을 얻으며 여성 운동의 대중화에 물꼬를 텄다. ‘절반의 실패’는 그의 첨예한 여성의식과 전투적 에너지를 느낄수 있는 작품이라고 평해지고 있다.

줄거리
1. 두어자(고부갈등)
‘춘천댁’이라 불리는 시어머니는 아들을 매우 아끼는 평범한 노인이다. 그리고 그의 며느리인 ‘명희’란 여자는 대학교육을 받고 한때 영어선생님을 했었으나 시집와서는 직장을 그만두고 지금은 전업주부이다. 그들은 30평 남짓한 아파트에 고부라는 사이로 동거하고 있다. 시어머니인 춘천댁은 대학물을 먹은 ‘명희’ 라는 며느리를 매우 못마땅히 여기며 아들이 며느리가 부덕하여 자꾸 마르고 잘되지 못한다고 우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