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비드 르 브르통의 『걷기예찬』

등록일 2002.12.22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3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현대문명을 지배하는 것은 속도다. 현대사회에서는 빠른 것이 미덕이다. 그래서 승용차와 컴퓨터 그리고 휴대폰은 현대인의 필수품이 된다. 우리는 더 빨리 가기 위하여 승용차를 타고 보다 효율적인 업무처리와 정보수집을 위하여 컴퓨터를 사용하며 언제라도 항상 통화할 수 있도록 휴대폰을 지니고 다닌다. 심지어는 식사조차도 속도의 철학에 설득당하여, 씨리얼과 우유 한 잔으로 후다닥 때우는 아침 식사와 늘어만 가는 패스트 푸드 식당에서 즉석 메뉴로 때우는 점심 식사가 이제 더 이상 낯설지 않다. 이렇듯 더 빠르고 더 신속한 것을 추구하는 속도의 철학은 현대문명의 눈부신 진보를 가능케 한 원동력이 되었지만, 그러한 현대문명의 기원이라고 할 수 있는 인간의 몸(예컨대 자동차는 인간의 발, 컴퓨터는 인간의 두뇌, 휴대폰은 인간의 귀를 각각 그 기원으로 삼고 있다)은 오히려 퇴보의 길을 걷고 있다. 늘어만 가는 비만 인구와 새로운 질병 앞에서 속수무책으로 쓰러지는 수 많은 병든 육체들이 이러한 사실을 증거한다. 오래 전부터 인간의 몸에 대해 깊은 관심을 기울여온 프랑스의 사회학자 다비드 르 브르통이 『걷기예찬』이라는 책의 출발점으로 삼은 곳도 바로 이 지점에서 멀지 않아 보인다. 그는 인간의 육체가 현대의 발뿌리에 걸리는 장애물이 됨으로써 그 중요성이 점차 감소되면서 인간의 세계관은 축소되고 자아는 상처를 받게 되었다고 말한다. 이처럼 인간의 육체에 대한 폄하와 부정으로 인해 야기된 주체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하여 브르통이 우리에게 제안하는 것이 바로 ‘걷기’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