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3운동의 전개와 그 의의

등록일 2002.12.22 한글 (hwp) | 1페이지 | 가격 8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제 2공화국 당시 절정에 이르렀던 사회운동은 5·16쿠데타로 일거에 설자리를 잃었다. 쿠데타 주도세력의 사회운동에 대한 탄압은 매우 가혹했다. 5·16쿠데타 직후 집회·시위·결사를 금지하고, 국회와 지방의회를 해산한 군부는 곧바로 15개 정당과 238개의 단체를 해산하였으며 830여종의 중앙·지방신문과 통신사 그리고 370여 개의 출판기관을 폐쇄하는 등 언론·출판을 철저히 통제하였다. 또한 4월 혁명을 주도했던 학생운동과 학생조직들을 해산시키고 학생운동의 지도부를 연행·구속하였다. 그러나 쿠데타주도세력의 이와 같은 가혹한 탄압과 통제에도 불구하고 사회운동은 매우 빠른 속도로 복구되었다. 역시 가장 먼저 재개된 것은 학생운동이었다. 그 중에서도 제 3공화국 초기의 가장 대표적인 학생운동이라 할 수 있는 6·3운동에 대해서 살펴보기로 한다. 1963년부터 전열을 정비한 학생운동은 1964년 3월 신학기의 시작과 더불어 본격적인 행동에 돌입하였다. 그 계기는 쿠데타 직후부터 박정희 정권이 앞장서서 추진한 굴욕적인 한·일국교정상화 회담이었다. 6·3운동은 3월 24일의 학생시위로부터 시작되었다. 3월 24일 서울대 문리대 학생 300여명은 ‘제국주의자 및 민족반역자 모의화형식’을 거행하면서 “매국외교 중지”, “매판자본 타파”등 대일 협상과 굴욕적인 국교 정상화에 대한 격렬한 비판을 제기하였다. 같은 날 고려대에서도 1000여 명이 모여 교내집회를 한 후 국회의사당 앞까지 진출하는 행동에 돌입하였으며.....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