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리와 함께한 화요일'을 읽고...

등록일 2002.12.21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4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아침에 일어나 학교에 갔다가 야자를 마치고 집에 들어오면 어느 새 10시가 훌쩍 넘어 버리고. 몇 가지 잡다한 일을 하다보면 침대에 몸을 뉘어야 할 시간이 되어 버린다. 매일 매일 똑같이 반복되고 있는 하루. 쳇바퀴를 돌리는 것처럼 같은 곳만 빙빙 돌고 있는 것 같은 시간들에 나는 지쳐 있음을 느낀다. 어디로 가야하는지, 어떻게 해야 할지 삶의 방향감각마저 상실해 버린 것만 같은 느낌에 머릿속이 혼란스러워 지곤 한다. 삶의 방향을 알려 줄 수 있는 지표 같은 것을 찾고 싶다는 느낌이 간절했다. 그리고 나는 얼마 전에 그 지표를 찾아내었다.

‘모리와 함께 한 화요일’ 루게릭 병에 걸려 죽어가는 모리 선생님과의 마지막 시간들을 거의 20년 만에 찾아온 제자 미치가 정리한 글이다. 나는 책을 읽어 가는 동안 내내 화요일 모리 선생님의 병상 앞에서 함께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 사람이 미치가 아닌 나 인 것 같은 착각에 빠져들었다. 그들이 대화하고 있는 삶에 대한 여러 가지 주제들. 세상, 자기 연민, 후회, 죽음, 가족, 감정 등등......

이 자료와 함께 구매한 자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