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비평(감상)] 이효석(李孝石)의 산협(山峽)

등록일 2002.12.21 한글 (hwp) | 1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줄거리와 읽은후 감상

본문내용

공 재도가 소금을 받아오던 날, 그가 끌고오는 소 허리에는 한 사람의 여인이 타고 있었다. 원래는 젊은 대장장이의 아내였던 그 여인은 자식이 없는 재도가 조카 중근이 지난해 단오날 열렸던 씨름으로 탄 황소와 바꿔데려온 것이 었다. 재도의 아내 송씨는 조카 중근의 곡절을 듣고 탄식한다. 이튿날 재도의 혼인으로 집에서 잔치가 벌어지고 첫날밤을 보낸다. 노름으로 가산을 처분한 재도의 종제 재실과 그의 아내 현씨는 아들 일득을 큰집에 양자로 들여보내서 대를 잇게하고 그 덕에 어려운 살림살이를 고쳐볼 계획이었으나 재도의 새장가로 상심해한다. 재도의 누이가 죽은 후 그 남편마저 그 뒤를 쫓아 떠나게 되어 누이의 아들 안 중근은 삼촌의 집에 살고 있다. 어느날 송씨와 새색시 원주댁은 한바탕 싸우고, 그날밤 소금 섬 아래 받쳐 두었던 항아리의 간수를 먹은 송씨를 증근이 찾아내 데리고 온다. 재도가 바라던대로 원주집은 임신을 하게 되고, 초췌해진 송씨를 안타까워하던 재실은 창말서 용하다는 점쟁이를 데리고 온다. 뜻밖에 좋은 괘가 나온 송씨는 점쟁이가 일러준대로 떠난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