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르디외

등록일 2002.12.20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3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구별짓기
인간은 태어나면서부터 다른사람과 구별된다. 그래서인지 새삼 '인간은 평등하다'란 말이 불평등한 세상의 모순을 드러내는 것처럼 들린다.
그렇다면 우리가 사는 세상은 어떻게 구별지어지고, 그러한 구별은 어떤 모습으로 드러나는가. 사실 그러한 구별을 가장 크게 규정짓는 건 아마도 권력과 자본일 것이다. 물론 둘은 동전의 양면처럼 뗄 수 없는 관계를 갖고있다. 그 중 자본의 영역은 부르디외의 말처럼 이미 취향·학력자본의 범주까지도 포함한다. 따라서 말투, 외모, 습관, 생활조건, 취미, 학력 등은 타자와의 구별을 나타내는 조건이다. 이런 의미에서 우리는 관공서나 병원을 갈 땐 말쑥한 정장차림으로 가야 홀대를 안 받는다. 상대방과 대화를 할 땐 일정한 톤으로 부드럽게 표정관리까지 해야 하며, 지위에 맞는 우아한 취미는 사교에 꼭 필요하다.
일상공간은 또한 구별되어 있다. 서울을 중심부로 주변부 도시가 있고, 주변부 도시 가운데에는 늘상 신도시와 구도시의 대립이 있다. 신도시 안에서는 아파트 평수가 사람의 지위는 물론 그 외의 조건들까지 좌우하고 덩달아 아이들까지 부모의 든든한 외피를 이어받는다. 일반 대중들이 이용하는 지하철은 어떤가. 승객들이 앉은 좌석을 보면 양쪽 끝으로 한 량에 열두 좌석을 확보해 노약자 및 장애인 지정석을 만들어 놓았다. 완전히 구석으로 내몰린 좌석배치 아닌가.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문화사] 부르디외의 <구별짓기> 5 페이지
    우리가 부르디외의 학설에 관심을 기울이는 이유는 사회학자들에게 소홀한 취급을 받았던 '생활양식으로서의 문화현상'들까지 학문적 영역 안으로 끌어 들였다는 점에서이다. 또한 부르디외는 '아비투스habitus', '상징폭력symbo..
  • 부르디외의 구별짓기 6 페이지
    1. 문화자본 한 행위자가 소유하고 있는 다양한 종류의 정당한 것으로 통용되는 지식. - 체화된 상태: 취향, 태도 등 경제자본이 사회화 과정을 통해서 체화된 상태. - 객체화된 상태: 문학, 예술작품 등 체화된 문화자본..
  • [언어/사회] 상징폭력과 문화재생산 17 페이지
    Ⅰ 상징폭력이란 무엇인가 1.상징폭력 : 삐에르 부르디외의 저작에서 언어와 권력의 문제 언어 '형식주의'와 사회학적 '상호작용론' 언어형식주의는 언어가 형성되고 사용되는 사회적 - 정치적 조건을 무시하며, 사회..
  • 피에르 부르디외와 한국사회 : 인론과 현실의 비교정치학 7 페이지
    불평등 이론과 상징적 폭력 신분적 질서와 착취의 논리가 개인의 무의식적 취향을 통해 발휘된다. 상징적 폭력 : 현대사회에서 전개되는 지배와 피지배의 불평등 관계는 개인의 무의식적인 아비투스를 매개로 성립됨을 보여준다..
  • 문화적 빈곤층과 피에르 부르디외의 ‘구별짓기’ 1 페이지
    문화예술과 교육 <문화적 빈곤층과 피에르 부르디외의 ‘구별짓기’에 대한 생각> 문화예술 교육의 지향점은 일반 국민들의 삶의 질 향상이다. 문화예술 교육의 대상자들을 생각했을 때, 흔히 보통 생애주기적 관점에서 아동청소년 ..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