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대적 이행 과정에서 혁명과 전쟁이 국가건설에 미친 영향과 효과

등록일 2002.12.20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700원

소개글

^^

목차

-전쟁이 국가 형성과 발전에 미친 영향
-혁명이 국가 형성과 발전에 미친 영향
※ 참고 문헌 및 인터넷 사이트

본문내용

전쟁은 인간의 유전적 투쟁본능­호전성에 의해 시작되었다고 보기도 하지만, 생물학적 필연보다는 인류의 사회적 발명품으로 보는 생각이 지배적이다. 전쟁은 농경과 함께 시작되었으며 문명이 만들어 낸 것이었다. 전쟁이 농업생산력의 발전에 따른 잉여생산물의 산출과 축적에서 비롯되었다는 것은 세계 각지에서 고고학적으로 증명되고 있다고 한다. 전쟁은 각기 다른 정치통합을 가진 집단간에 일어나는 조직적 무력충돌로 정의할 수 있지만, 역사적 실제에서 어느 사회단계의 어떤 무력충돌을 전쟁으로 규정해야 할 것인가는 쉽지 않다. '전쟁은 정치의 한 형태이다' 라는 말과 같이, 전쟁은 집단의 정치적 이해관계를 해결하기 위한 방법으로 선택되어 졌으며, 세계의 거의 모든 시대와 사회에 존재하였고, 사회의 발전단계마다 중요한 계기로 작용하였다. 카네이로의 국가발생론은 전쟁을 국가형성의 동인으로서 가장 중시했던 전쟁모델의 대표적인 연구였다. 1970년까지의 여러 국가형성론들을 비판하면서, 남미의 페루연안에서 국가가 발생하였던 사례적 연구를 바탕으로 생태적 조건이나 인구증가의 요소와 함께 전쟁이 국가형성에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하였다는 하나의 모델을 제시하였다. 기원전 4000년경에 최초로 형성된 국가는 하나의 영역에 많은 공동체를 가지며, 세금의 징수·전쟁을 위한 징병·노역동원·법률을 준수시킬 수 있는 강제력을 가진 중앙정부가 존재하는 자율적 정치단위였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