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서지방의 탈춤

등록일 2002.12.20 한글 (hwp) | 7페이지 | 가격 1,200원

소개글

민속 문화
탈춤에 관한 방대한 자료..
황해도 지방의 민속 탈춤에 관한 리포트

목차

Ⅰ. 서론

Ⅱ.봉산탈춤
Ⅲ. 강령탈춤
연희시기와 연희장소
Ⅳ. 은율탈춤

Ⅴ. 결론

본문내용

황해도 일원에 전승되어 오는 탈놀이를 흔히 '해서 탈춤'이라 한다. 분포지역을 보면 서쪽 평애 지대인 사리원을 중심으로 황주와 안악, 재령, 신천, 장연, 송화, 은율 등지 그리고 해안 지대로 해주, 강령, 옹진, 송림, 추화, 금산, 연맥 등지의 탈춤으로 크게 셋으로 구분할 수 있다. 이밖에도 5일장이 선 거의 모든 장터에서는 탈꾼들을 초빙해서라도 최소한 1년에 한 번씩은 탈놀이를 했다고 하니 과연 탈의 고장이라 할 만 하다.
예전부터 황해도 봉산 읍내에서는 단오날 밤에는 탈판이 벌어졌다. 경의선 철도가 개통됨에 따라서 봉산군청이 사리원으로 옮기면서 봉산은 나날이 쇠퇴하여 그 유명한 탈춤도 사리원에서 행하게 되었다. 이 탈놀이를 행할 때면 인근 각지의 남녀노소 구별없이 수많은 군중이 모여들어 대혼잡을 이루었다고 한다. 봉산 부근의 해주, 강령, 은율 등은 봉산탈춤을 배워가서 생긴 것이라 한다. 해서 탈춤은 춤동작이 경쾌하고 힘이 있으며, 대사도 시대를 잘 풍자하는 독특한 맛이 있다. 현재 중요 무형문화재로 지정을 받은 해서 탈춤은 봉산탈춤(중요무형문화재 제17호), 은율탈춤(중요무형문화재 제61호), 강령탈춤(중요무형문화재 제34호) 세 가지인데 그 예능 보유자들은 1950년 6.25 이후 월남한 분이 대부분이며 최초의 보유자들이 거의 세상을 떠나 지금은 후계자들이 뒤를 잇고 있다.
황해도에서 탈춤이 성행하게 된 이유는 ①농산물과 각종 물건들이 모여드는 곳이 많아 장이 설 때마다 탈춤을 놀곤 하게 되었으며, ②중국사신을 맞고 보낼 때나 송영행사로 탈놀이를 이곳에서 하게 되었기 때문이라고 한다. 주로 5월 단오날 밤에 모닥불을 피워 놓고 새벽까지 놀았는데 원님의 생일이나 부임날 같은 관아의 경사 때도 특별히 탈꾼들을 초청해서 놀았다. 춤사위에 있어서 대륙적인 맛과 남성적 율동을 느낄 수 있다.
탈은 점토로 모양을 빚은 다음 그 위에 종이를 여러 겹 붙여 만드는데, 놀이가 끝나면 탈을 모두 불살라 버리고 다음 해에 다시 만들어 사용했다. 해서탈춤계의 탈들은 대개 원색을 사용하는데, 그 중에도 오방색(五方色)인 청색, 적색, 황색, 백색, 흑색이 많이 쓰인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