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화상 에곤쉴레

등록일 2002.12.19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현 존재가 빠져있으면서 실존한다 함이란, 현존재가 우선은 항상 이미 고유한 자기존재가능성으로서의 자기 자신으로부터 떨어져 나가서 그가 그것에 신경 쏟으면서 그 곁에 체류하는 그런 세계 내부적 존재 자에로 빠져있다는 것을 말한다. 이는 곧, 존재 자에로 "떨어져나가있음"(abgefallensein) 은 "존재 자에 사로잡혀있음"(befangenfeit)과 매한가지이다.

어느 시대이든 그 시대에서 개인에 대한 정보를 얻을 수 있는 가장 중요한 매개체는 개인 스스로가 미술이든 문학이든 그 속에서 표현한 자기묘사들이다. 화가들이 행한 자기묘사를 우리는 자화상이라고 한다. 자화상을 그린 화가는 그림 속 자신의 눈을 통해 감상 자에게 자신의 내적 독백을 은밀히 전달하고 자신의 감정을 전이시킨다. 많은 화가들이 그들의 자화상을 남기고 있다. 물론 절대 그리지 않는 화가들도 있지만 대부분의 화가들은 자신을 그리고 자신을 표현함으로써 살아있음을 느끼게 된다. 다음에 말할 에곤쉴레는 많은 자화상을 남긴 작가중 하나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