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혁명] 프랑스혁명 전 프랑스의 경제

등록일 2002.12.17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300원

소개글

프랑스혁명 수업의 발표문입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혁명 전 프랑스는 당시 유럽에서 인구가 많고 가장 번성한 국가였다. 프랑스 농민은 다른 나라의 경우에 비해서 더 나은 생활을 하고 있었다. 그러나 프랑스의 지식인이나 부르주아 계급은 구체제하의 사회적 모순에 크게 반발하였다. 그와 같은 부르주아 계급의 불만은 시에예스의 「제3신분은 무엇인가」라는 팜플렛에 잘 표현되어 있다. 프랑스 부르주아 계급의 생활정도나 문화수준에 비해 당시 프랑스의 정치·경제·사회적 제도들은 너무나 낙후된 것이었다. 그것은 변화하는 사회적 요청을 받아들이기에는 매우 부적당하였다. 그럼에도 혁명의 발단은 구체제에 대한 비판 그 자체에 있는 것이 아니라 국가 재정의 파탄에 있었다. 프랑스 왕이나 정부에 재정적 위기를 타개할 능력이 없었던 것이 프랑스 혁명의 직접적인 원인이었다. 국가 재정 위기는 이미 루이 14세 시대의 겹친 전쟁에서부터 비롯되었으며 아메리카 독립전쟁 참전으로 더 긴박하게 되었다. 정부에 대한 신용은 점차 하락했고 국채 이자율 20%는 영국의 4%에 비해 5배나 높은 것이었다. 1763년부터 1789년까지 정부 부채는 배로 늘어나 4억 리브르(1리브르는 2.5달러에 해당)에 달하고, 1789년의 적자는 2천7백만 리브르였으며 국가수입의 반 가량이 정부의 경상수지 적자를 메우는 데 지출되었다.루이 16세는 이러한 국가 재정의 위기를 깨닫고 일찍이 1774년 튀르고를 임용하여 사태를 타개하려고 시도하였다.

참고 자료

차하순, 『서양사총론2』, 탐구당, 2000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