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철학] 아무것도 아니지만 그것 없이는 살 수 없는 것

등록일 2002.12.17 한글 (hwp) | 12페이지 | 가격 300원

소개글

http://ktjh.netian.com 서재가 짱입니다. 자료 구하시면 게시판에 꼭 한 마디 남겨주세요....

목차

없음

본문내용

1.
예전에 미아리에서 원불교에서 운영하는 '노루목 배움터'라는 야학에서 아이들을 가르친 적이 있다. 스스로 자원한 것은 아니고 아는 선배가 야학 부교장을 하고 있었는데, 야학선생자리에 결원이 생겨서 후배들 중에서 그나마 '의식 있고' '한가한'-아마도 후자의 이유가 더 컸던 듯 싶다- 사람을 고르다 보니 어쩌다 내가 그 자리를 맡게 되었다.
정확히 말하자면 모두 학교(중학교/고등학교)를 다니는 아이들이니 야학이라고 하기는 뭐하고, 생활보호자 대상자 가정의 아이들 대부분이 학습부진 상태에 있으므로 그 아이들을 대상으로 일종의 '과외'를 해주는 것이였다. 자원한 것은 아니지만 막상 '야학선생'이 되고 나니 사명감 같은 것도 느껴지고 그래서, 지금 생각하면 별로 아이들에게 와 닿지 않았을 이른바 '의식화' 차원의 이야기도 많이 하고 그랬던 것 같다. 가끔 '가정방문'이라고 해서 아이들 집을 직접 방문하곤 했는데, 그 때마다 부모님들이 너무 따뜻하게 대해주시고 깍듯이 '선생대접'을 해 주셔서, 그 '돈도 안 되는' 일에 꽤나 열과 성을 다햇었던 것 같다.
그러던 어느 날 내가 가르치던 여자애가 원조교제를 했다는 충격적인 소식을 접하게 되었다. 그저 용돈을 좀 '넉넉하게' 써 보고 싶었다는 것이 이유였다. 남자친구에게 생일선물로 좀 그럴듯한 것도 주고 싶고, 베스킨 라빈스에서 아이스크림도 먹고 싶고, 친구들에게 가끔 분식점에서 한턱도 쓰고 싶고, 아이들 사이에서 유행하는 옷도 사고 싶고, 40화음 핸드폰도 사고 싶었다는 것이 그 이유였다. 어떻게 이 '소박한 동기'가 그런 극단적인 행동을 이끌었을까? 남자친구에게 그럴듯한 선물 하나 사주고 싶었으면, 엄청난 것만 아니라 한다면 평소에 용돈 좀 아껴서 사면 되는 것이 아닌가?
그런데 문제는 그리 단순한 것이 아니였다. 이 아이가 남자친구에게 그럴듯한 선물 하나 사 주려면 일단 친구들 사이에서 "제는 왜 맨날 저렇게 '구리게'(후지게) 입고 다니냐'란 멸시를 참아야 하고, "니 핸디 소리 죽인다"하는 조롱, 그리고 "너 또 째냐?(돈 안내냐?)"는 핀잔을 참아야 한다. 그래도 좀 모자라면, 들키기 마련인 엄마 지갑에서 돈을 슬쩍 해서 "이 년이 누구땜시 이리 고생을 하는데, 공부도 지지리 못하면서 이젠 도독질까지 해"하는 갖은 구박을 당해야 한다. 그 속없는 남자놈이 그 선물 받고 한 번 베시시 웃는 꼴이 보고 싶어서.......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