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문] 아리스토텔레스

등록일 2002.12.16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8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아리스토텔레스는 예지계와 감각계를 분리했던 플라톤의 견해를 비판하면서, '질료는 형상과 떨어져서 존재하지 않으며, 형상은 질료를, 질료는 형상을 서로 반드시 수반하는 것'이라 파악한다. 아리스토텔레스는 어떠한 개별적인 사물이라도 그 사물이 구성되어 있는 재료와, 그 사물의 '특수한' 종류(형태와 용도에 있어)에 속하는 형성과 배열의 구조적 법칙이라는 두가지 요소를 찾을 수 있다고 하는데, 바로 이것이 질료형상론의 요체인 것이다. 즉 아리스토텔레스에게 있어서는 모든 형상이 질료와 완전히 화해하여 현실태인 개체를 이루고 있는 것이다. 간단한 예를 들자면, 집을 어떤 사물로서의 형상으로 간주할 때, 목재의 위치는 질료가 되는 것이며, 또 목재를 어떤 사물로서의 형상으로 간주할 때, 원목은 질료의 위치에 놓이게 되는 것이다. 그리고, 이와 같은 해석은 집 위로도, 원목 아래로도 계속해서 진전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여기서 한가지 혼동하지 말아야 할 것은 형상이 질료들의 합성체가 아니라는 것이다. 즉 질료가 어떤 비가시적인 형상에 의해 표현된다는 표현이 더욱 더 적당할 것이다.(사실 아리스토텔레스는 질료를 두 가지로 구분하여 파악한다. 첫째로는 이미 형성되어 있는 것으로서의 목재와 같은 것으로서의 소위 제 2질료이고, 둘째로는 곧 형상에 대응하는 원리로서의 제일질료인 것이다.) "자연은 두 가지의 의미를 가지고 있는데, 그것은 질료와 형상이다····."라는 아리스토텔레스의 말은 모든 사물을 파악함에 있어서......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