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양사] 로마제국의 성립과정

등록일 2002.12.14 한글 (hwp) | 12페이지 | 가격 1,500원

소개글

제가 발표했던 레포트입니다~
포에니 전쟁은 1,2,3차 전쟁 모두 정리하였구요.
그때 대두하게 되는 기사계급과 노예계급에 대해서도 나와있습니다.
^^

목차

1. 로마의 팽창
1> 로마 공화정의 발전과 이탈리아 반도의 통일
2> POENI 전쟁 ( 페니키아 전쟁 )
3> 빈부 격차 극심으로 인한 대립의 첨예화
4> 지배층의 사치와 타락 풍조 만연
5> 노예의 반란

2. 사회적 변동
1> 새로운 지배 계층의 대두
2> 대토지 사유화 현상

3. 로마의 동방정벌
1> 마케도니아 전쟁
2> 시리아 전쟁 (BC.192~189)
3> 이집트-악티움 해전

4. 세계 제국 시대로의 로마

본문내용

지중해를 중심으로 거대한 제국을 건설하였던 로마는 라틴 인이 티베트 강변에 세운 작은 도시 국가로부터 일어났다. 기원전 6세기 이전만 하더라도 로마는 몇 개의 작은 촌락들이 모인 것에 지나지 않았으며, 반도 남부의 그리스 식민 도시들이나 반도 북부에 있었던 에트루리아 인의 도시에 비해 뒤떨어져 있었다. 로마는 한때 에트루리아 인들의 지배를 받았으나, 기원전 6세기 말에 그들을 몰아내고 공화정을 세웠다. 로마 공화정은 도시 국가의 방어에 으뜸가는 역할을 맡은 귀족들이 권력을 독점하고 있었다. 귀족들은 2명의 집정관을 비롯한 모든 관직을 독점하였고, 최고 의결기관인 원로원도 귀족 출신으로 채웠다. 그러나 군사적인 역할을 점점 더 맡게 된 평민들은 귀족들의 권력 독점에 불만을 품고서 자신들의 권리를 높이기 위해 오랫동안 싸웠다. 그 결과 평민의 권리를 수호하는 '호민관' 직이 만들어지고 부유한 평민도 정치에 참여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리키니우스 법에 의해 2명의 집정관 가운데 한 명은 평민에서 뽑게 되었으며, 호르텐시우스 법에 의해 평민회의 결의가 원로원의 승인 없이도 나라의 법으로 인정을 받게 되었고, 모든 관직이 평민에게 개방되고, 평민과 귀족은 적어도 법률상으로는 평등해졌다. 그러나 이처럼 평민의 권리가 신장되긴 하였지만, 아테네와 같은 민주 정치 체제가 확립되지는 않았다. 정치 제도를 교묘하게 만들어 실질적으로는 귀족과 부유한 상층 시민들이 권력을 나눠 가지는 상태에 지나지 않았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