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학] '내게 맞는 철학자는 누구'를 읽고

등록일 2002.12.13 MS 워드 (doc) | 4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살면서 해결되지 않는 근원적인 질문을 해결해줄 철학자를 찾음으로써 철학에 좀더 가까이 다가갈 수 있다. 즉 자신에게 어쩌면 가장 중요한 문제에 대한 답을 줄 수 있는 철학자에 관심을 갖게 될 것이고 그러다가 특별히 어느 철학자에 대해 끌렸다면 (“선택적 친화력”을 통해) 우리는 그에 대해 좀더 알기를 원할 것이고 또 그런 과정을 통해 철학적 사고를 키울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이에는 중간 중간에 삽입된 철학자들에 대한 소개를 통해서도 느낄 수 있다. 수업시간에 혹은 다른 책에서 본 파스칼, 마르크스, 쇼펜하우어, 아우구스티누스(더군다나 그는 성인이다.)
등은 사람이라기보다는 외워야 될 항목에 불과했고 그들의 이론은 왜 이렇게 어렵기만한지 도저히 관심을 갖기 힘든 인물들이었다. 그러나 이 책에서 본 그들은 우리와 같은 사람이고 많은 결점을(정말로) 갖고 있는 인간적인 존재로 친근하게 다가온다. 더군다나 우리의 질문에 친절히 답해주기도 한다.
이 책에서는 어쩌면 작은 것 하지만 가장 어려운 것, 내가 세 번의 수업을 통해 간신히 얻은 것을 새로운 방법으로 제시한다. 음식을 요리할 때 가장 기본적이지만 가장 중요한 재료가 ‘소금’이듯이 철학은 “삶의 부패를 방지하는 비판정신”을 고취시켜 준다는 점에서 인생의 소금 같은 존재라고 말해주는 것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