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가 겪는 기상재해와 그 대책

등록일 2002.12.12 한글 (hwp) | 15페이지 | 가격 2,000원

목차

(1) 태풍
(2) 호우
(3) 폭풍우
(4) 온대성 저기압
(5) 홍수
(6) 장마
(7) 산사태
(8) 우박
(9) 벼락
(10) 냉해
(11) 건풍 (백수현상)
(12) 해일 (쓰나미)
(13) 열대야
(14) 설해
(15) 한파
(16) 산성비
(17) 서릿발
(18) 서리
(19) 농무
(20) 한발(가뭄)
(21) 착빙
(22) 해일 (쓰나미)
(23) 지진
(24) 황사
(25) 용오름
(26) 기후의 변화
* 참고문헌

본문내용

(1) 태풍
북태평양 남서부에서 발생하여 아시아 동부로 불어온다. 세계기상기구(WMO)는 최대풍속에 따라 4계급으로 분류하며, 열대성폭풍부터 태풍의 이름을 붙이는데, 한국과 일본은 열대성폭풍 이상을 태풍이라고 한다. 1946년까지는 난양[南陽]이나 남중국 해상 등에서 발생하여 필리핀·중국·한국·일본 등으로 올라오는 맹렬한 폭풍우라고 정의했을 뿐 확실한 기준은 없었다. 그러나 1953년부터 태풍에 매년 발생순서에 따라 일련번호를 붙여서 제 몇호 태풍이라고 부르게 되었다. 괌에 있는 미국태풍합동경보센터에서 23개씩 4개조 총 92개로 구성하였다. 알파벳순으로 미리 만들어 놓고 발생순서에 따라 하나씩 차례로 사용한다. 1978년 이전에는 여성의 이름만 사용하였으나 각국 여성단체의 항의로 남성과 여성의 이름이 함께 사용된다. 각 조의 마지막 이름 다음에는 다음조의 첫 번째 이름을 사용하며, 92개를 모두 사용하면 다시 1번부터 재 사용한다. 태풍의 어원은 '태(颱)'라는 글자가 중국에서 가장 처음 사용된 예는 1634년에 편집된 《복건통지(福建通志)》 56권 〈토풍지(土風志)〉에 있다. 영어의 'typhoon'이란 용어는 1588년에 영국에서 사용한 예가 있으며, 프랑스에서는 1504년 'typhon'이라 하였다. 이 밖에도 아랍어에서 빙글빙글 도는 것을 의미하는 't後f嚆n'이 타이푼으로 전화된 것이라고 추측된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