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시경제] 달러와 적자에 대한 초점

등록일 2002.12.12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왜 아직 달러가 세계를 지배하는가 - 그리고 왜 세계는 감사해야 하는가?
달러가 취약한 것으로 보여지고 있다. 그것이 버티고 있는 것은 미국의 수출의 힘에 의해서가 아니라 자본의 막대한 수입에 의해서이다. 미국은 5000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는 경상수지 적자를 메우기 위해 일을 하는 매일 해외로부터 20억달러를 빌려야 한다.
대부분의 경제학자들은 이 적자는 세계 저축으로 감당할 수 없는 유출을 묘사한다고 한다. 만약 자본 유입이 바닥나 버렸다면 몇몇은 달러가 그 가치의 1/4수준으로 줄어버릴 수 있었을 것이라고 간주한다. 오직 미국 재무장관 폴 오닐만이 냉정하다. 그가 말하기를, 경상수지 적자는 '의미없는 생각'이고, 그가 그것에 대해 말하는 것은 오직 다른 이들이 그렇게 하는 것을 우기기 때문이다.
달러는 미국과는 상관없는 일이다. 왜냐하면 달러는 미국의 화페가 아니기 때문이다.
● 자연스럽게 이루어진 대안
그러나 적자가 지속될 것인가? 매키넌이 주장하기로, 많은 미국 채권자들은 유로화의 잠재적 매력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달러 본위제를 보존하는데 있어서 그 몫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미국의 많은 몫(주식)의 더 많은 유동자산이 외국 중앙은행에 묶여있고, 특히 아시아에서 그들은(중앙은행들) 그들 자국의 화폐 경쟁력이 떨어지는 데 대한 공포로 그들(자산)을 감히 매각하지 못한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