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예] ] 국립중앙박물관 답사기

등록일 2002.12.12 한글 (hwp) | 11페이지 | 가격 1,500원

소개글

답사의 중요점은 사실이 아니라 느낌입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중·고등학교 시절에 한번 가본 적이 있어서 내심 크게 기대하지는 않았다. 하지만 그 때는
철모르던 어린 시절에 선생님들의 지휘아래 일사불란하게 움직인 것이고 지금은 한국전통공예
라는 수업도 듣지 않았던가. 나름대로 식견이 높아졌다고 생각하며 웃음 짓는 나였다.
같이 수업을 듣는 친구 한 명과 후배 한 명과 광화문 앞에서 만나기로 했다. 어? 그러고
보니 박물관이 어딨더라? 얼른 생각이 나지 않았다. 친구들한테 한번 가봤다며 큰 소리 빵빵쳤
었는데 위치가 잘 생각이 나지 않는다. 친구들 오기 전에 함 둘러봐야겠다고 생각하고 광화문
안쪽으로 발길을 옮겼다.
도통 모르겠다. 그런데 왼쪽을 보니 자그마한 건물에 국립중앙박물관이라고 써있는 것이 아
닌가. 설마.. 예전엔 갔을 때는 무지하게 큰 하얀 석조 건물이었는데.. 앗! 그리고 보니 그건 조
선 총독부 건물이었고 헐었다는 사실이 기억났다. 그렇다면 이건 그 건물을 부시고 대체한
박물관이란 말인가... 지하 5층 정도는 되나보다...하고 생각하는 순간 일행을 만났다.
나의 느낌을 이야기했더니 이 인간들은 날 한심하게 생각한다. 들어보니 용산에 새로 짓고
있다는 얘기다. 헐.. 시대에 뒤쳐지는 느낌이다. 무식한 자신을 원망하며 박물관 안으로 향했다.
내부는 클 것이라는 생각은 완전히 깨졌다. 지하1층, 지상 1, 2층으로 되어있던 박물관은 나의
기대를 무너뜨렸다. 불행 중 천만다행인 것은 우리가 보고자 했던 것은 전시를 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이 후 감상문은 전체 유물을 다 열거하기 보다는 기억에 남는 몇몇의 유물에 대하여
언급하겠다.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국립 중앙 박물관 관람 후기 2 페이지
    2006년 5월 11일 목요일. 수업이 일찍 마치는 날이라 친구들과 함께 박물관 대장정을 하기로 했다. 대장정이라고 하기엔 너무도 가까운 거리였지만 한양대 캠퍼스에서 왕십리까지만의 범위를 사는 나에게 서울안의 다른 곳을 찾는다..
  • 국립중앙박물관 답사기 1 페이지
    문화재에 대해 관심이 없었던 내가 문화재에 관심을 갖게 된 건 ‘문화재의 이해와 보존’이라는 수업이었다. 처음엔 단순하게 교양과목이라 생각하고 수강하기로 하였으나, 수업을 듣다보니 문화재에 대해 조금씩 흥미가 생기기 시작했다...
  • 미술의 이해 국립 중앙 박물관 견학 레포트 3 페이지
    Ⅰ.머리말 2012년 5월 12일 토요일 오전 10시에 권00 교수님과 함께하는 국립중앙 박물관 견학을 위해서 00에서 7시 50분 Itx - 기차를 탔지만, 국립중앙박물관 정확한 위치를 몰라 헤메다가 10시3분쯤에 도착을 ..
  • 국립 중앙 박물관을 다녀와서 4 페이지
    박물관을 가는 날 아침은 부슬부슬 약간의 비가 내리고 있었다. 이촌역에 내리니 견학을 온 중학생들, 고등학생들, 관광객들 등 많은 사람들이 있었다. 그동안 수업시간에 배웠던 것들을 직접 보고 느끼며 총 망라하는 나만의 시간을 ..
  • 국립중앙박물관 답사 4 페이지
    3. 고려청자의 기본이해 -고려시대에는 도기(陶器)와 청자(靑磁), 백자(白磁), 흑자(黑磁)등 많은 종류의 도자기 (陶磁器)가 만들어 졌다. 그 중에서 가장 기술적으로 세련되고 조형미를 갖는 것은 청자 ..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